반려인들은 주목, 강아지가 먹으면 안되는 음식 5가지

- Advertisement -

안녕하세요. 수의사 이세원입니다. 오늘은 강아지가 먹으면 안 되는 음식 5가지에 대해 이야기하려고 합니다. 제가 동물 병원에 근무하면서 이 5가지 음식을 먹고 오는 사례를 굉장히 많이 봤는데요. 오늘 확인하시고 더욱 주의해 주시기 바랍니다.

1. 초콜릿

첫 번째는 초콜릿입니다. 강아지가 초콜릿을 먹으면 안 된다는 것은 너무 대표적이라 많은 분들이 알고 계시는데요. 이 초콜릿이 강아지 몸의 독성을 일으키는 이유는 초콜릿 안에 든 ‘테오브로민’이라는 성분 때문인데요. 사람은 몸에서 이 테오브로민을 쉽게 대사하지만, 강아지는 매우 느리게 대사를 하기 때문에 축적되어 독성 단계에 쉽게 이르게 됩니다. 소량의 초콜릿 섭취 시 위장 계통 문제를 일으켜서 구토, 설사를 유발할 수 있고요. 대량의 초콜릿 섭취는 근육 떨림, 경련, 불규칙한 심장박동, 내부 장기 출혈, 심정지가 발생할 수 있어요. 일반적인 치료방법은 섭취 2시간 이내라면 구토를 유발해서 섭취한 초콜릿을 모두 배출시키는 것입니다. 하지만, 집에서 절대 구토 유발하시면 안 돼요. 그 이유는 토사물이 기도로 넘어가 오연성 폐렴 위험성이 있기 때문입니다. 반드시 동물 병원에서 진행해 주셔야 합니다. 그리고 카카오 함량이 높은 ‘다크초콜릿’은 더 위험해요. 초콜릿은 섭취량에 관계없이 동물 병원 내원해 검사받으셔야 합니다.

2. 포도, 건포도

초콜릿에 비해서 덜 알려져 있지만, 위험성은 상당히 큰 편인데요. 포도의 독성 기전은 명확히 알려져 있지 않지만, 신장(콩팥)에 손상을 줄 수 있습니다. 빨리 치료하지 않으면 신부전뿐만 아니라 사망으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3. 양파, 마늘

양파와 마늘은 우리나라 많은 음식에 포함되어 있죠. 이 중에서 일반적으로 마늘이 양파보다 무려 5배나 높은 위험성을 가지고 있다고 합니다. 양파와 마늘에는 n-Propyl disulfide 성분이 들어있기 때문인데요. 이 성분이 적혈구를 용혈 시켜서 빈혈과 무기력함, 허약, 식욕부진, 소화기 증상이 발생할 수 있어요. 섭취량과 증상에 따라 빈혈이 심한 경우 수혈이 필요할 수 있습니다. ‘양파와 마늘을 누가 줘’라고 생각할 수 있어요. 그렇게 직접 주시는 경우는 없겠지만 사람 음식을 한번 줄 때 양파와 마늘로 조리된 음식이 대부분이기 때문에 절대 주시면 안 됩니다.

4. 과일 씨앗

네 번째는 과일 씨앗인데요. 특히 자두 씨와 복숭아 씨입니다. 여름철 제철 과일인 자두와 복숭아를 집에서 깎아 드시다가 혹시 먹고 난 과일을 통째로 먹는 경우가 있어요. 씨앗의 크기가 워낙 애매해서 위나 장으로 내려갈 경우에 위에서 장으로 내려가지 않을 수 있고 장을 막을 수도 있습니다. 이럴 경우에는 구토를 유발하게 되고 식욕부진까지 발생할 수 있어요. 그래서 이 씨앗이 내려가지 않을 경우에는 동물 병원에 내원하셔서 내시경과 수술을 하셔야 합니다.

5. 생고기, 뼈

적절하게 조리된 삶은 닭가슴살, 기름기 없는 돼지, 소고기 등 소량을 주시는 것은 가능해요. 하지만, 생고기는 반대하는데요. 그 이유는 생고기에 서식할 수 있는 살모넬라, 리스테리아균 때문인데요. 이 균은 식중독을 유발할 수 있어요. 미 FDA에서도 경고했는데요. 생고기를 먹는 자체도 문제가 될 수 있지만, 이 생고기를 먹은 강아지가 다른 사람이나 강아지에 균을 운반할 수 있다고 경고합니다. 만약 이 생고기에 뼈가 붙어 있다면 뼈를 섭취하는 것도 문제가 될 수 있는데요. 흔히 뼈를 먹는 경우는 먹다 남은 치킨 뼈를 먹는 경우가 많아요. 치킨 뼈나 다른 뼈의 경우에는 뼈가 소화되는 것을 기다려볼 수 있지만, 만약 뼈를 씹어 먹다가 날카롭게 잘린 경우 위, 십이지장 천공 유발할 수 있는데요. 이 경우에는 아주 큰 수술이 될 수 있습니다. 또 사료를 먹지 않고, 이러한 생식 생고기만 급여 시 필수 영양소 결핍이 발생할 수 있어요. 생고기를 먹으려면 다양한 안전 수칙을 확인해야 됩니다. 이 수칙은 힐스 홈페이지를 참고하시면 됩니다.

6. 사람 약

마지막은 음식은 아니지만, 사람 약인데요. 특히 집에서 상비약으로 구비되어 있는 해열제나 생리통 약을 먹고 병원을 내원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보통은 실수로 놔둔 약을 강아지가 먹는 경우가 가장 많고요. 한 알 먹거나 조금이라도 먹는 경우에는 큰 독성을 나타낼 수 있어요. 의궤양을 유발하고 위나 장에 출혈을 유발할 수 있어요.

따라서 이런 위험성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강아지들이 접근할 수 있는 곳에 먹을 만한 것들은 모두 정리를 해 주셔야 합니다. 실수로라도 먹은 것을 확인한 즉시 동물 병원에 오셔서 적절한 치료를 받으셔야 합니다.

- Advertisement -

More Popu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