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종일 잠만 자는 강아지, 괜찮을까? 강아지의 수면에 대한 모든 것

- Advertisement -
 

오늘은 강아지들이 몇 시간을 자는 게 정상인지, 강아지들도 꿈을 꾸는지, 수면 시간의 변화가 의미하는 게 무엇인지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강아지들의 잠자는 시간은 크게 3가지에 따라 달라지게 되는데요. 

1. 나이

강아지들의 정상적인 수면 시간은 몇 시간일까요? 나이에 따라서 구분해보면 1년 이내의 새끼 강아지와 노견에서 잠을 많이 자는 경향이 있습니다. 1년 이내 어린 강아지의 경우 하루 18시간 이상, 즉 하루의 2/3 이상을 잠을 자는 데에 씁니다. 그래서 처음 강아지를 키우는 보호자들께서 너무 잠을 많이 자는 것 같다고 걱정하시는데 지극히 정상적인 상황입니다. 성견의 경우 하루 12~14시간 잠을 자게 되고, 노견이 되면 다시 수면 시간이 늘어날 수 있습니다.

2. 품종

품종은 대형견일수록 더 많이 졸거나 자는 경향이 있습니다.

3. 환경

환경적인 부분은 실내와 실외로 구분할 수 있는데요. 한국에서는 대부분 실내견인 경우가 많지만, 경찰견이나 구조견 또는 야외에서 생활하는 개들의 경우 활동 시간이 많아 수면 시간이 짧아질 수 있습니다. 

강아지는 하루 24시간 중에서 5시간 정도 만을 활동적으로 움직이는데, 수면 시간과 활동 시간을 제외한 나머지 시간은 대부분 휴식을 하며 쉬는데 보냅니다. 왜냐하면 강아지의 수면 주기는 우리만큼 일정하지 않기 때문에 더 깊고, 더 회복적인 수면 단계에 도달하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강아지들이 자는 공간을 충분히 안락하게 해주세요. 

출처 – ‘개알남’ 유튜브

강아지들도 꿈을 꾸는지 많은 분들이 물어보시곤 하는데요. 사실 꿈을 꾸는지 깨어나서 말을 해주지 않기 때문에 정확히 알 수는 없지만, 수면 패턴을 통해 유추해 볼 수 있습니다. 2001년 MIT에서 동물들이 꿈을 꾸는지 확인하기 위한 연구를 한 적이 있는데요. 꿈은 보통 REM 수면 시 꾸게 되는데, 사람이 4-5회인 반면 쥐는 40회 정도 반복하였습니다. 쥐를 대상으로 실험하였는데, 첫 번째는 대형의 원형 트랙에서 길을 찾을 때와 잠을 잘 때 뇌의 활성도를 비교해보았습니다. 그리고 이 두 가지가 매우 비슷한 활성도를 나타내었는데요. 

따라서 다양한 연구 결과를 토대로 강아지도 꿈을 꾼다고 할 수 있는데요. 간혹 강아지들이 잘 때 다리를 움직이거나, 짖거나, 몸을 씰룩거리는 모습을 보셨을 거예요. 이게 꿈을 꾸면서 나타나는 행동들인데, 이때는 깨우지 않고 두는 것이 좋습니다. 

출처 – ‘개알남’ 유튜브

간혹 경련을 한다고 착각하시는 분들이 있는데요. 경련과 꿈꾸는 것을 비교해보자면 꿈꾸는 것은 비교적 동작이 부드럽고 짧은 시간인 반면, 경련은 긴 시간 지속될 수 있고 동작이 크고 뻣뻣해질 수 있습니다. 또 경련의 경우, 과도하게 침을 분비하거나 거품을 물 수도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수면 패턴이 바뀌었다면 여러 가지 이유가 있을 수 있는데요. 첫 번째로 우울증과 스트레스입니다. 두 번째는 운동 부족으로 에너지가 더 많은 경우입니다. 세 번째는 나이가 들어서 인지 기능 장애가 발생했을 때입니다. 네 번째는 갑상선 기능 저하증과 당뇨병 등 무기력을 동반하는 질환이 있을 경우입니다.

출처 – ‘개알남’ 유튜브

강아지가 활동하는 시간(5시간)이 길지 않은 만큼, 그 시간 동안은 충분한 에너지를 쏟을 수 있게끔 놀아주시고, 잠을 잘 때는 편안하게 자도록 노력해 주세요.

독자들이 선택한
튜브팩토리의 베스트 콘텐츠

- Advertisement -

More Popu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