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주얼 1티어” 수줍음에 버스 하차벨도 못 누르던 소녀가 걸그룹으로 데뷔하기까지

- Advertisement -

수줍음이 많아 버스에서 벨도 못 누르던 소녀, 하지만 내성적인 성격도 그의 꿈을 막지는 못했습니다. 어린 시절부터 무대를 꿈꿔왔고, 꿈을 향해 도전하고 도전한 결과 데뷔라는 값진 성과를 거뒀습니다. FNC엔터테인먼트의 걸그룹 체리블렛 멤버 유주의 이야기를 공개합니다. 신곡 ‘Love So Sweet’도 많이 사랑해주세요!

‘가장 애착이 가는 무대가 있나요?’

출처 – ‘아이돌올림픽’ Youtube

‘Love So Sweet’인 것 같은 게, 이번 활동에 저희 멤버들 모두가 다 이를 갈고 나왔어요. 오랜만에 나오는 거고 첫 미니앨범 이어서, 이번 활동에 애착이 되게 큰 것 같아요. 제가 이번에 처음으로 도입부를 맡았거든요. 무대를 시작하는 게 저라서 부담감도 있었는데, 문을 여는 느낌이라서 재미있게 활동했던 거 같아요.

‘어린 시절 ‘최유주’는 어떤 아이였나요?’

출처 – ‘아이돌올림픽’ Youtube

‘체리블렛’ 유주랑 ‘최유주’는 비슷한 거 같아요. 제가 꾸미는 걸 안 좋아해서 그(‘체리블렛’ 유주랑 ‘최유주’ 사이) 차이가 크면 제가 너무 힘들 것 같은 거예요. 그래서 있는 그대로 보여 드리려고 해요. 지금도 되게 조용한 편이긴 한데, 어렸을 때는 더 조용하고 낯을 많이 가렸어요. 버스의 하차 벨을 못 눌렀어요. 제가 누르면 사람들이 절 보는 게 약간 겁이 나서요. 부끄러움이 엄청 많았던 거 같아요. 근데 웃긴 건, 장기자랑은 꼭 나갔어요. 현실에서는 낯을 많이 가리는데 무대는 괜찮은 거예요.

‘언제부터 아이돌의 꿈을 키우셨나요?’

출처 – ‘아이돌올림픽’ Youtube

어렸을 때는 아예 이쪽(아이돌)에 관심이 없었어요. 이런 직업이 있는지도 몰랐는데요. 초등학교 때 원더걸스 선배님 ’Tell me’가 유행이었거든요. 그거 보고 ‘아~ 이런 직업이 있구나’ 싶은 거예요. 근데 또 제가 내성적이었잖아요. 엄마한테 말을 못 한 거죠. 그래서 고등학교 때까지 숨겼어요. 근데 고등학교 때, 이젠 더이상 미루면 아이돌을 못 하겠다 싶은 나이가 되니까 학원에 다니게 됐던 것 같아요.

‘무대가 재밌다고 느꼈던 계기가 있나요?’

출처 – ‘아이돌올림픽’ Youtube / ‘체리블렛’ 인스타그램

그게 딱 두 개 있었는데요. 초등학교 때 장기자랑으로 원더걸스 선배님의 ‘Nobody’를 애들 앞에서 했을 때랑 합창단으로 무대에 올라갔는데 조명을 받고 관객 앞에서 노래하는 게 너무 재미있었어요.

‘기억에 남는 힘들었던 하루가 있나요?’

출처 – ‘아이돌올림픽’ Youtube

저는 사실 혼자 있는걸 되게 좋아하고, 다른 사람한테 기대는 걸 안 좋아하거든요. 왜냐하면 사람들한테 밝은 모습만 보여줘도 모자라잖아요. 근데 우울해하거나 투정을 부리다 보면, 안 좋은 에너지를 주는 거 같고, 미안해서 그런 얘기를 잘 안 하려고 하거든요. 말 안 했던 건데, 제가 발목이 되게 안 좋아요. 발목에 ‘박리성 골연골염’이라고 염증이 생겼어요. 뼈가 떨어져 나가려고 하는 건데, 그거를 제가 컨트롤할 수 없었던 상황이어서 되게 안 좋아졌거든요. 가끔 걷는 게 힘들 때도 있는데요. 이런 상황이랑 개인적인 우울한 일들이 겹쳤을 때, 치료를 받으면서 많이 울었던 것 같아요. 엄마와 친구한테 미안하니까 어디다 말하지는 않는데, 혼자만 아는 게 너무 서러운 거죠.

‘연습생 후배들에게 조언해 준다면?’

출처 – ‘아이돌올림픽’ Youtube

제가 아이돌 생활을 하면서 느낀 게 딱 두 가지가 있는데요. 하나는, 제 자신을 사랑해야 한다는 거예요. 데뷔하게 되면, 아무래도 반응도 계속 모니터링하면서 보게 되는데요. 안 좋은 글도 보게 되고, 다른 분들이랑 비교도 많이 하게 돼요. ‘이렇게 차이가 나는데 난 어떡하지?’라면서 자존감이 많이 내려가는데, 우울감에 빠져 버리면 나오기가 너무 힘들어요. 두 번째도 비슷한 얘기긴 한데요. 어떤 일 생겼을 때, ‘어떻게 그럴 수가 있지?’ ‘어떻게 이런 일이 생길 수가 있지?’ 하는 것보다는 ‘그럴 수도 있지’ 하면서 넘기는 게 저한테 좋았던 거 같아요.

‘‘체리블렛’이 어떻게 기억되면 좋을까요?’

출처 – ‘체리블렛’ 인스타그램 / ‘아이돌올림픽’ Youtube

활동을 많이 해서 ‘체리블렛’의 매력을 알릴 수 있는 계기가 많았으면 좋겠어요. 저희가 라이브를 되게 잘하거든요. 비하인드 스토리이긴 한데, 연습생 때 라이브 연습이라고 1시간에서 1시간 반 동안 노래를 틀고 춤을 추면서 10초도 안 쉬고 계속 춤을 추고 노래를 하는 걸 했어요. 이 연습으로 춤을 추면서도 컨트롤할 수 있는 능력이 생겼죠.

‘기억에 남는 팬이 있나요?’

출처 – ‘아이돌올림픽’ Youtube / ‘체리블렛’ 인스타그램

기억에 남는 팬이 진짜 많은데요. 더운 날과 추운 날, 땀을 흘리면서 보시는 분들이랑, 덜덜 떨면서 응원해 주신 분들을 보면, 내가 이렇게까지 사랑받아도 되는 건가 싶기도 해요. 편지 읽을 때 제일 많이 느껴요. 편지 보면서 울컥해서 운 적도 있고요.

‘마지막으로 한마디 해주세요.’

출처 – ‘아이돌올림픽’ Youtube
출처 – ‘체리블렛’ 인스타그램

이번 한 해는 ‘체리블렛’이 엄청 열심히 활동을 공백기가 느껴지시지 않게 만반의 준비를 마치고 나올 테니까요. 많이 기대해주시고, 사랑해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지금까지 ‘체리블렛’ 유주였습니다. 감사합니다.

자기 자신을 사랑해야 되는 것 같아요.

- Advertisement -

More Popu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