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스타K’ 투개월 활동 중 돌연 잠적..10년 만의 최초 근황

- Advertisement -

슈퍼스타K의 전성기였던 시즌3, 풋풋한 모습으로 우리 앞에 섰던 김예림과 도대윤. 두 사람은 참 잘 어울렸습니다. 김예림의 음색과 도대윤의 기타 선율이 참 아름다웠죠. 이후 음악가로 밝은 미래가 펼쳐질 줄 알았지만, 현실은 쉽지 않았습니다. 한국 생활을 접고 미국으로 간 도대윤은 바텐더, 식당일, 등 아르바이트에 열중했다는데요. 10년 만에 그를 만나 근황을 들어보았습니다.

근황이 궁금합니다. 어떻게 지내셨나요?

출처 – ‘근황올림픽’ 유튜브

6년 만에 한국에 왔는데 음악을 포기할 생각도 했었어요. 그냥 미국에서 생활해야겠다고 생각했었는데 연락도 주시고 응원도 해주셔서 마지막 용기를 내서 오게 되었습니다.

미국에서는 어떤 일을 하셨는지…

출처 – ‘근황올림픽’ 유튜브

뉴욕에서 바텐딩하고 식당에서 서빙했어요. 마지막으로 삼성 핸드폰 테스트 엔지니어로 일하다가 작년만 해도 한국 와서 음악할 생각이 없었어요. 같은 일만 반복하다 보니 음악 생각이 다시 나더라고요.

‘슈스케3’ 투개월, 등장부터 대단했어요.

출처 – ‘근황올림픽’ 유튜브

처음에는 기타만 칠 생각이었어요. 학교 공연이 끝나고 예림이한테 페이스북으로 슈스케 같이 나갈 수 있냐고 연락이 왔죠. 집 지하에 작업실에서 만나서 연습을 두달 동안 하고 투개월이라는 이름으로 결성이 됐는데 시선들이 느껴지는게 신기했어요. 그때는 너무 좋았죠.

활동 중단하고 미국으로 간 이유가 궁금해요.

출처 – ‘근황올림픽’ 유튜브

경연이 끝나고 활동하면서 많이 힘들었어요. 2012년에 조울증 진단을 받아서 입원도 했었어요. 그 상태로 1년 더 활동을 하다가 포기를 하고 공부하러 미국으로 다시 갔죠. 결정적으로 예림이한테도 피해가 간 걸 제가 느꼈을 때 내려 놨어요.

갑자기 찾아온 큰 인기가 부담이었군요.

출처 – ‘근황올림픽’ 유튜브

미스틱에서 윤종신 선생님이랑 대화를 나눈 적이 있었어요. 프로와 아마추어의 차이가 뭐냐고 여쭤봤는데 프로는 돈을 벌기 위해 하는 것이고 아마추어는 취미로 하는 것이라고 말씀하셨죠. 오히려 그 말에 자신이 없어졌어요. 준비가 안 돼있던 상태에서 연예인이 되는 게 어려웠어요.

현재는 조울증이 나아졌는지요.

출처 – ‘근황올림픽’ 유튜브

팬 분이 ‘미움 받을 용기’라는 책을 선물로 보내주셨어요. 그걸 보고 용기를 내서 마지막으로 잘 되던 안 되던 후회 없이 음악을 해야겠다는 확신이 생겼죠. 조울증은 나을 수 없는 병이래요. 약은 지금 복용을 안 하고 있지만 천천히 좋아지고 있는 것 같아요.

앞으로 계획도 궁금해요.

출처 – ‘근황올림픽’ 유튜브

격리 끝난 지 얼마 안 돼서 사람들 많이 만나고 있어요. 용기랑 자신감이 생겨서 그 때보다는 좀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아요.

영상 마지막으로 인사 부탁드립니다.

출처 – ‘근황올림픽’ 유튜브

안녕하세요, 도대윤입니다. 좋은 음악으로 찾아뵐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용기를 내서 마지막으로 잘 되던 안 되던
후회 없이 음악을 하려고요.

다른 인물들의 근황이 궁금하다면?

- Advertisement -

More Popu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