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 동안 정산 0원… ‘실화탐사대’ 출연했던 걸그룹 근황

- Advertisement -

500번의 행사 다녔지만 정산 없었다

‘실화탐사대’ 노예 걸그룹 다율

2019 미스코리아 나가… 무대가 그리웠다

근황올림픽 다율 4년 전 ‘실화 탐사대’에서 걸그룹 노예 계약 편의 주인공으로 출연했던 다율 씨를 만났습니다. 500번의 행사에도 한 번도 받은 적 없는 정산. 당시 상당한 논란이 되었는데요. 허름한 숙소, 위험한 환경… 기본적인 보호조차 받지 못했지만 무대가 좋아 꿋꿋이 버텼던 그녀. 이제는 멤버들과 함께 새로운 시작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꿋꿋하고 멋있게 꿈을 이뤄나가는 다율 씨를 응원해주세요.

활동 환경이 많이 어려웠다고..

근황올림픽 다율
출처 – ‘근황올림픽’ 유튜브

진짜 딱 그냥 갇혀있는 그런 느낌이었어요. 창문 사이로 몸이 들어갈 정도로 공간이 있었던 방충망이 있었는데 저희 아버지가 직접 오셔서 다 막아주시고.. 스케줄을 가야 되는데 물도 안 나오는 상태면 준비를 못하잖아요. “우리 어떡하지? 빨리 준비는 해야 되는데” 근데 바로 앞이 진짜 이발소였어요. 그래서 이발소에 가서 “사장님 죄송한데 저희 머리 좀 감고 다고 될까요?” 이렇게 부탁드렸는데 “학생들 그냥 감고 가, 괜찮아” 그러시기도 했어요.

자꾸 세(전기세, 수도세, 월세 등)가 밀리니까 집주인 분께서 빨리 방 빼라고 독촉 연락이 많이 왔어요. 그래서 저희가 언제 숙소에서 쫓겨날지 모르니까 짐을 항상 싸놓고 있었어요. 음악 방송을 갈 때 지하철 타고 가서 방송국에 있을 때는 연예인이잖아요. 연예인처럼 음악 방송하고 끝나고 다시 지하철 타고 오는데 이렇게 머리도 화려해서 고개를 계속 숙이고… 그렇게 지하철로 왔다 갔다 했었어요.

근황올림픽 다율
출처 – ‘근황올림픽’ 유튜브

그리고 사실은 되게 서러웠던 게 한 번도 얘기를 안 했었는데 ‘아육대’를 나갔을 때가 되게 많이 서러웠어요. 저희는 그렇게 유명한 팀도 아니었고, 현장에 가면 서로 친한 팀들이 많잖아요. 대기를 하는데 다른 친구들은 멤버가 있거나 팀 스태프 분들이 있으니까 막 챙겨 주시고 이렇게 한단 말이에요… 근데 저는… 혼자 있으면서도 밥 챙겨 주실 분이 한 명도 없는 거예요. 그 많은 사람들 중에 진짜 저 혼자 있어야 되는 상황이어서 있을 곳이 없는 거예요. 자리도 없고… 그래서 그냥 ‘진짜 집에 가고 싶다’ 생각하면서 그냥 화장실에 있었어요… 그게 좀…

밥은 먹어야 되잖아요. 근데 마침 그때 PPL로 서브웨이 샌드위치가 온 거예요. 그거를 거기서 그냥 먹다가… 먹으면 체할 거 같다 하고 버렸거든요. 되게 서러웠던 때는 그때였던 거 같아요. 그때 딱 느꼈어요. 회사에 이렇게 챙겨주는 사람이 없으면 어딜 가나 이렇게 지낼 수밖에 없구나 라는 생각을 했던 것 같아요. 갑자기 눈물이 (났네요)…

500번의 행사..

근황올림픽 다율
출처 – ‘근황올림픽’ 유튜브

지방 행사를 가면 행사하고 근처 숙소에서 잠깐 자고 씻고 준비한 다음에 나와서 다시 행사장 가고.. 휴게소에서 씻고 준비해서 간 적도 많고. 노숙인 분들을 위한 행사를 갔었어요. 근데 진짜 그냥 다리 밑에서 하는 행사였는데 마이크도 없어서 저희 4명이 자기 파트 때마다 돌아가면서 그 마이크를 써야 되는 상황도 있었고. 술을 드시면 기분이 좋으시니까 저희한테 막걸리를 던지시면서 나가라고 욕을 하시면서 그렇게 되게.. 위협을 받았던 경험도 있었고.

근황올림픽 다율
출처 – ‘근황올림픽’ 유튜브

사진을 찍는 상황에서 관계자 분들이 “같이 찍자” 이러면서 엉덩이를 만지는 경우가 있었어요. 그런데 그런 거를 (대표님께) 말씀드렸을 때는 “관계자 님들이시니까…” 우리한테 또 행사를 줄 수 있는 사람들이잖아요. 그렇게 때문에 “절대 그분들한테 이렇게(저지) 하지 마라” 이런 적도 있고.다른 멤버들의 이야기인데 “예쁘다, 예쁘다” 하시면서 허벅지를 만지면서 사진 찍을 때 뽀뽀하려고 하고.. 아예 그런 것에서 보호를 받을 수 없는 상황이었어요. 뭐 다른 분들의 경우 스태프 분들이 옆에서 제지를 해주시는데 저희는 그냥 항상 진짜 저희끼리 손 잡고 감싸주고 했었어요. 하지만 저희는 무대에서 춤추고 노래하는 게 좋으니까 우리끼리 재밌으니까… 그거 하나로 그냥 ‘우리가 행복하니까 된 거 아닐까’

그런데 정산금은 0원이었다고..

저희도 그래서 그게 항상 의문이었고 그러니까 저희가 “바라는 게 없습니다. 그냥 저희만 놔주세요.” 이랬던 거 같아요.

지금은 좀 해결이 되셨나요?

네, 지금은 그래서 계약 관련 소송 문제는 거의 다 끝난 상태여서 다시 활동을 할 수 있게 됐어요.

주변 분들도 마음고생 많았겠어요

그래도 이걸 놓으면 안 될 거 같은 거예요. 뭔가… 안 울어야 되는데…ㅎ 뭔가 부모님 얘기하면 항상 아킬레스건 같은.. 지금도 응원해주시는데 다른 일을 하면 다시는 못 올 것 같은 그런 생각이 들더라고요. ‘내가 이거를 계속 버티고 계속하려고 노력을 해야지 뭐라도 다시 할 수 있는 기회가 생기지 않을까?’했어요.

무대를 막상 오르려고 하니까 오를 무대가 없는 거예요. 대회를 나가면 어쨌든 무대를 오르잖아요. 팀을 탈퇴하고 나서는 그렇게 대회도 나가고…

어떤 대회들에 참여했는지.

근황올림픽 다율
출처 – ‘근황올림픽’ 유튜브

‘베스트 엔터테이너 선발 대회’라는 대회가 있어요. 그 대회에 나가서 1등을 해서 바로 OST 앨범을 내주셨어요. 그러다 보니 주변에서도 연락이 오는 거예요. “이런 기회가 있는데 한번 도전해 보는 게 어때?” 그러던 중에 예전 멤버들과 함께할 수 있는 상황이 오니까 또 막 신이 난 거죠. 오순도순 멤버들 서로 하는 것도 봐주고. ‘다시 시작할 수 있지 않을까’라는 희망이 또 생기는 거예요. 긍정적으로 좀 생각을 하려고 많이 노력하고 있어요.

꿈을 포기하지 않는 모습이에요.

다율: 저번 주에 저희 녹음을 했거든요. 멤버들끼리 되게 친해요. 진짜 친자매처럼 지내던 상황이었는데 ‘우리가 언젠가 다시 한번 할 수 있을까?’ 이런 생각도 했었고… 팀 이름은 ‘달리아’예요.

준이: 힘든 시기를 같이 버텨오고 똘똘 뭉쳐왔기 때문에 아마 전우애 같은 느낌일 것 같아요.

다율: 맞아요. 진짜 그런 게 있어요.

앞으로의 계획도 궁금해요

제가 노력을 해야 될 것 같아요. 남에게 기회를 받는다는 생각보다는 내가 스스로 기회를 만들어 보자, 하고. 저는 계속 이 길을 잡고 갈 것 같아요. 포기하지 않고, “진짜 잘 버텼다’는 말을 듣고 싶어요.

저는 계속 이 길을 잡고 갈 것 같아요. 포기하지 않고.

- Advertisement -

More Popu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