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잡 뛰는 세 아들 아빠 됐다”… 90년대 CF스타 ‘불량감자’ 유현철 근황

- Advertisement -

불량감자… 참 정겨운 별명이지만 ‘불량’ 이라는 단어는 참 어감 자체로 좋지 않은건 사실이죠. 유현철님은 늘 장난스럽고 우스꽝스러운 캐릭터로 대중 앞에 섰지만 실제로는 굉장히 진지하고 묵묵한 가장 이십니다. 인생의 포커스를 세 아들에 맞춰놓고 오직 ‘직진’ 만 하고 계신 분…. 어깨가 무거운 그 중년의 아버지를 만났습니다.

근황올림픽 출연 이후의 이야기가 궁금했어요.

‘근황올림픽’ 유튜브

‘근황올림픽’ 유튜브

전화 엄청 받았어요. 방송 출연도 많이 했고, 김수미 아주머니가 나오셨던 ‘밥은 먹고 다니냐’에 나왔었어요. 드라마도 하게 되었고, 여러가지 좋은 일들이 많이 생겼죠. 드라마는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였어요. 또 하나가 뭐냐면, 작년에 평택시에서 명예시민패를 받았어요. KBS 방송 ‘달리는 노래방’이라고 2019년도 추석 당일 날 기획을 해서, KBS에 평택을 방송으로 내보냈거든요. 

댓글을 보니 CF 속 모습도 많이 기억하시더라고요.

‘근황올림픽’ 유튜브

과거 CF를 한 50개 찍었어요. 임창정씨랑 같이 맥주 CF도 찍었고요. 016이라고 KTF 광고.. 송광호 선배랑 같이 했었던 CF도 있었어요. 

‘벡터맨’ 관련 댓글도 많았어요.

‘근황올림픽’ 유튜브

일본에도 파워레인저 이런 게 많이 있었잖아요, 그 당시에. 근데 ‘벡터맨’ 에 나온 친구들이 다 이국적으로 생겼어요. 뭐 타이거나 베어나 이글이… 그래서 다 외국 거인 줄 아는 거예요. 근데 거기에 제가 나온 거예요. 제가 딱 나오니까 ‘아 이거 한국에서 만들었구나’ 하시더라고요ㅋㅋㅋ 다른 역할로 촬영하러 갔다가 감독님이 제 얼굴을 보더니 “야… 게로 가면을 벗기고 쟤를 그냥 옷을 입히자” 그러셔서 탄생한 게 ‘게로’ 라는 캐릭터에요.

멋있는 아버지, 훌륭한 가장이라는 댓글이 특히 많았어요.

‘근황올림픽’ 유튜브

‘근황올림픽’ 유튜브

좀 묘했어요. 그 댓글을 저희 아들도 몰래 볼 거 아니에요. 이 영상이 없어지지 않는 한 둘째 아이도 볼 거고, 지금 초등학교 4학년인 막내 아이도 볼 거 아니에요. 아이들이 아빠를 얼마나 자랑스럽게 생각할까, 그런 생각이 들어요. 저의 감정보다 저희 아이들이 봤을 때 나중에 감동이 더 밀려올 것 같아요.

‘근황올림픽’ 유튜브

나도 때로는 엇나가고 싶을 때도 있죠. 근데 아이들이 쳐다보고 있으니까 그렇게 하질 못하겠더라고요. 제가 어렸을 때 자라온 환경이 있기 때문에… 사랑을 많이 받고 못 자란 사람들은 커서 자녀들한테 내가 못한 걸 좀 해주고 싶고, 막 이런 게 있잖아요. 그래서 사랑도 더 주고 싶고 그렇죠.

직업이 4개.. 열심히 삶을 사시는 것 같아요.

‘근황올림픽’ 유튜브

아이가 셋인데.. 직업 하나 갖고 안돼요. 광고 제작과 보험 일만 했었는데, 하나 또 추가가 됐어요. 로또방을 또 하게 됐어요. 1년 약간 넘었어요. 

마지막으로 인사 부탁드려요.

‘근황올림픽’ 유튜브

‘근황올림픽’ 유튜브

근황올림픽 출연하고 나서 댓글들 쭉~ 봤습니다. 가슴이 찡~하게 올려주신 분들이 너무 많더라고요. 정말 응원 감사드리고요. 그분들 다 복권 1등 되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때로는 엇나가고 싶을 때도 있죠.
근데 아이들이 쳐다보고 있으니까 그렇게 하질 못하겠더라고요.

다른 인물들의 근황이 궁금하다면?

- Advertisement -

More Popu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