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끼 좀 살려주세요’, 스컹크 어미의 처절한 몸부림

- Advertisement -

출처 – ‘따따밤’ 유튜브

고약한 방귀 냄새로 만 알고 있던 스컹크가 모성애가 강한 동물인 걸 알고 계셨나요? 모성애가 굉장히 강해 출산 후 수컷을 분리해 주고, 스컹크 새끼를 만져보려고 하면 먹이로 유인하는 수밖에 없다고 해요. 오늘은 캐나다에서 일어난 누구보다 처절하게 새끼들을 구하려고 한 어미 스컹크와 철조망에 걸린 새끼들의 이야기를 해보려고 합니다.

출처 – ‘ ViralHog’ 유튜브

출처 – ‘케이터스 클립스’ 유튜브

바이럴호그에서 소개된 영상에서 날카로운 철조망에 두 다리가 낀 채 쓰러져 있는 새끼 무스 한 마리는 두 다리가 꼬여 옴짝달싹하지 못한 채 죽을 수밖에 없는 운명처럼 보였는데요. 아무런 도움을 줄 수 없었던 어미 무스도 멀리서 그저 안타까운 마음으로 바라보기만 하며 구조만이 시급한 상황이었는데요. 그뿐만 아니라, 유튜브 채널 ‘케이터스 클립스’에서는 철조망에 한쪽 다리가 꽁꽁 묶인 야생 늑대를 구조해 주는 모습이 담겼습니다. 영상 속 늑대의 뒷다리는 철조망에 엉망으로 뒤엉켜 있었습니다. 이처럼 철조망과 플라스틱 그물로 인해 동물들이 목숨을 위협받는 일은 비일비재합니다.


여기 이 철사에 감겼던 거죠.
철조망과 플라스틱 그물 사용을 줄어야 하는 이유예요.


캐나다 마크햄 Markham, canada

출처 – ‘따따밤’ 유튜브

마당에 데크를 설치한 다음날, 집주인 부부는 깜짝 놀랐습니다. “웬 스컹크가 데크 주변을 뒤집어 놨더라고요. 아무리 내쫓아도 또 오고, 또 오고.. 너 필사적으로 파헤치니까 혹시 데크 아래 새끼라도 갇혔나?”싶었죠. 혹시 몰라 주변을 둘러보니 희미하게 울음소리가 들려왔습니다.” 깜짝 놀란 부부는 구조대에게 도움을 요청했습니다.

출처 – ‘따따밤’ 유튜브

연락을 받고 출동한 구조대원은 “보시다시피, 어미 스컹크가 저 아래로 들어가려고 서성이고 있습니다. 그 말은 분명.. 저 아래 새끼가 있다는 거겠죠. 어미를 잠시 쫓아낸 다음 그 틈에 새끼들을 구출할 생각입니다.”구조 과정 중 혹시 어미가 다칠까 봐 어미를 잠시 마당 밖으로 쫓아냈어요.

출처 – ‘따따밤’ 유튜브

‘어제 막’공사를 마친 데크를 뜯어내야만 가능한 구조인데요. 익명의 신고자이자 집주인은 “솔직히 공사비는 좀 아까웠죠. 그래도 생명을 구하는 게 더 중요하니까요.” 집주인 부부의 협조 덕에 구조대는 데크 곳곳을 수색할 수 있었습니다.

출처 – ‘따따밤’ 유튜브

출처 – ‘따따밤’ 유튜브


구멍을 뚫어 경로를 확인하며 새끼를 추적하는 작업이 쉽지 않았습니다. 그렇게 겨우 발견한 새끼.. 그런데 상태가 좋지 않았어요. “뒷다리가 걸렸던 거예요. 철사에 감겼던 거죠. 어미도 풀어줄 수 없는 상황이었고요. 플라스틱 그물에 서서히 휘말려 들어간 거죠. ” 구조대원은 플라스틱 그물을 줄여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많은 동물들이 이렇게 걸려드는 일이 흔하게 발생하기 때문이죠.

출처 – ‘따따밤’ 유튜브

세 마리 연이어 구조에 성공했습니다. “너무 귀여워요. 정말 새끼예요. 스컹크 중에서도 소형 같아요.” 어느 날 갑자기 씌워진 나무데크 속에서 깜짝 놀라 어미만 찾았을 새끼 스컹크들입니다. 드디어 안전한 곳으로 갈 수 있게 되었어요. 하나 둥 구조된 새끼들을 풀밭에 놓아주니 다행히 다친 곳은 없는지 건강하게 돌아다녀요.

출처 – ‘따따밤’ 유튜브

출처 – ‘따따밤’ 유튜브

위험한 작업이 끝나 문 앞에 구출 상자를 두니 새끼를 살피러 슬금슬금 어미가 다가왔습니다. 꼬박 하루 만에 다시 만나게 되었어요. 조금은 거칠게 새끼를 다루는데요. 그렇다고 아프게 하는 건 아닙니다. 어서 보금자리로 데려가려고 마음이 바쁜 거죠. 어미도 많이 놀랐는지 일단 한 마리씩 물어 안고 안전한 보금자리로 바삐 피신시키려는 모습입니다. 결국 어미 스컹크는 새끼 세 마리를 차례차례 안전한 곳으로 옮겼어요.

출처 – ‘따따밤’ 유튜브

스컹크를 구한 구조대는 마지막으로 이런 말을 남겼어요. “하필이면 데크 아래 스컹크 굴이 있던 건 우연히 만든 재해지만 새끼 스컹크의 발이 플라스틱 그물에 얽혀 있던 것은 우리 인간들이 조금만 배려하면 미리 방지할 수 있는 재해가 아닐까요?”


“사람과 동물이 서로 배려하며
공존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 Advertisement -

More Popu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