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시대 내시는 왕보다 오래 살았다는데.. 여자가 남자보다 오래 사는 이유

- Advertisement -

여성의 기대수명

세계 최장수 국가 일본의 기대수명은 83.7세입니다. 일본 여성의 기대수명이 86.8세인 반면
일본 남성의 기대수명은 80.5세로 -6.3이나 차이가 납니다. 한국인의 기대수명은 82.3세이지만 한국인 여성의 기대수명은 85.5세인 반면 한국 남성의 기대수명은 78.8세입니다.  세계에서 가장 나이 많은 사람 TOP10 모두 여성이고 전 세계적으로 100세를 넘긴 사람들의 성별 또한 여성이 남성보다 7배나 많습니다. 특히 한국은 의학기술과 복지제도의 발전으로 2030년부터는 한국 남성, 여성 모두 세계에서 기대수명이 가장 긴 국가가 될 것이며 한국 여성의 기대수명은 인류 역사상 최초로 90세(90.82)를 넘어갈 것으로 예상됩니다.
하지만 이때도 한국 남성의 기대수명은 여성의 기대수명보다 7살이나 뒤처지는 84세(84.07)가 될 것이라고 합니다. 현재 우리나라 여성의 기대수명에도 못 미치는 결과입니다. 도대체 왜일까요? “술 담배를 많이 해서? 위험한 일을 많이 해서? 무모한 짓을 많이 해서?” 물론 외부적인 요인도 영향을 미치겠지만 여성과 남성의 평균수명 격차는 뚜렷하고, 이 격차는 기술이 발전해도 좀처럼 좁혀지지 않습니다. 기본적으로 생물학적인 차이가 있는 것입니다.

생물학적 차이, Disposable Soma

이 생물학적 차이를 가장 잘 설명하는 이론은 영국 뉴캐슬 대학의 저명한 생물학자 토마스 커크우드가 제시한 Disposable Soma 일회용 신체 이론입니다. 여성(xx), 남성(xy). 같은 호모 사피엔스로 태어나 염색체 하나 다를 뿐인데 왜 여성은 남성보다 오래 사는 것일까요?

남자를 남자답게 만드는 남성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은 고환에서 나오는 대표적인 남성 호르몬으로 이 호르몬은 남자의 몸에 근육과 골격을 형성하고 턱수염을 나게 하며, 목소리를 두껍게 하고, 경쟁심을 돋우며, 성기를 발달시키는 작용을 합니다. 거꾸로 이 남성 호르몬의 분비가 줄어들면, 근육이 줄어들고 지방이 늘며 털이 잘 나지 않고 성욕이 줄고 발기부전이 나타납니다. 그런데 이렇게도 소중한 남성호르몬이 안타깝게도 남자의 수명을 단축시키는 주범으로 지목되고 있습니다. 어떤 이유에서인지 남성의 몸은 여성의 몸에 비해 손상된 세포를 치유하는 활동을 소홀히 합니다. 자가 치유에 에너지를 덜 사용한다는 말입니다. 그렇다면 그 에너지를 어디에 사용할까요?

과학자들은 테스토스테론이 신체에 어떤 작용을 하는지 연구하기 위해 수컷 새들에게 테스토스테론을 투여하고 그들의 활동을 관찰했습니다. 테스토스테론을 투여한 수컷 새들은 공격성이 강해졌고, 여러 암컷과 여러 개의 둥지를 지었으며 다른 수컷 경쟁자를 물리치고 더 많은 자식을 낳았습니다. 굉장히 성공적인 번식 활동을 보여준 것입니다. 반면 테스토스테론을 분비하는 고환을 제거한 반려견이나 연구를 위해 고환을 제거한 다른 동물들은 고환이 그대로인 수컷 동물들에 비해 장수하는 모습을 보여줍니다. 남자를 남자로 만드는 고환을 제거하자 놀랍게도 수컷들의 수명이 연장된 것입니다. 이것이 바로 일회용 신체 이론의 바탕입니다.

우리 몸이 사용할 수 있는 에너지는 한정되어 있습니다. 우리는 신체는 이 한정된 에너지를 골고루 신진대사, 번식, 치유 활동에 분배해 사용해야 하는데, 남자는 여자보다 번식 활동에 더욱 많은 에너지를 사용하며 치유활동에 사용하는 에너지가 적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이렇게 치유 활동보다 번식 활동에 더 많은 에너지를 사용하도록 만드는 호르몬이 바로 테스토스테론이라는 것입니다. 테스토스테론이 근육 성장과 발기 부전 치료 등에 사용되거나 남성성을 더욱 강화하기 위해 남성호르몬을 사용하는 사례는 많은데 반대로 남성성을 일부러 약화시키기 위해 테스토스테론의 분비를 억제한 사례가 있을까요? 조사 결과 놀랍게도 이런 사례가 굉장히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코리아의 eunuchs, 내시

출처 – MBC ‘해를 품은 달’

그분들은 바로 코리아의 eunuchs, 내시입니다. 내시는 조선시대 왕족의 허드렛일을 하는 남자로 궁궐 내에서 자주 마주치게 될 궁녀를 탐하지 못하도록 거세한 남자 시종입니다. 한국의 생물학자 민경진 교수는 지금으로부터 10여 년 전, 내시가 나오는 사극 드라마를 보다가 번뜩, 실제로 조선시대 내시의 수명이 어땠는지 조사해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민경진 교수는 18세기에서 19세기에 걸쳐 작성된 ‘양세계보’라는 족보를 조사해, 조선시대 내시 81명의 평균 수명을 계산했는데, 그 결과에 놀라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우선 조선시대 왕의 평균 수명은 47세로 50세도 되지 않았고 양반들의 평균 수명은 51세~ 56세로 50세를 조금 넘는 수준이었습니다. 그런데 그들을 모시던 내시의 평균 수명이 무려 70세로 나타난 것입니다. 70세, 내시는 왕과 양반의 수명을 20년이나 뛰어넘는 인생을 살았던 것입니다. 게다가 그 81명 중 3명은 무려 100년을 넘게 살았다고 합니다. 현대 사회에서 평균 수명이 가장 길다는 일본에서 100년을 넘게 사는 사람이 3500명 중 1명밖에 되지 않으니 조선시대 내시가 100살을 넘길 확률이 현대사회의 일본인이 100살을 넘길 확률보다 130배나 높았던 것입니다. 정말 믿기지 않는 결과입니다.

그렇다면 우리도 거세를 하면 수명을 연장시킬 수 있을까요?  혹시라도 그런 생각이 들었다면 당장 그 생각을 버리는 것이 좋겠습니다. 1900년대 초 미국과 유럽에서는 치료한답시고 거세를 시행하기도 했는데, 이때도 거세 당한 수감자들은 거세하지 않은 수감자보다 더 오래 살았다고 합니다. 15세 이전에 거세한 게 아닌 경우 수명에 미치는 영향은 미미했던 것입니다. 남성호르몬은 소년이 2차 성징을 겪으며 성인 남자로 몸이 변화해갈 때 수명과 연관된 생물학적 변화를 마치는 것으로 보입니다.

유전자의 관점

1800년대 형성된 다윈의 진화론은 생물체의 관점에서 자연을 설명했지만 1970년대부터 현재 진화론은 유전자의 관점에서 자연을 설명합니다. 주어진 환경에서 생존에 가장 적합한 특성을 가진 종이 생존한다라는 혁명적인 이론으로 자연에서 일어나는 많은 미스터리를 해결한 다윈은 그의 혁명적인 이론으로도 생명체의 행동을 모두 설명할 수는 없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생물체는 도대체 왜 협동을 하는가요? 왜 그들은 자신의 목숨이 위험할 것을 알면서도 서로를 돕는 것일까요? 예를 들어 일벌들은 침입자가 나타나면 왜 자신의 목숨까지 바쳐 싸우고, 더 나아가 자신의 번식은 포기한 채 여왕벌의 알만 보살피며 여왕벌의 번식만을 도울까요? 침입자에 맞서 희생하고, 자식도 낳지 않으면 일벌들은 서로를 도와서 얻을 게 없지 않은가요? 그들은 왜 ‘내’가 아닌 ‘남’을 돕는 것일까요?

그 해답이 바로 유전자에 있었습니다. 바로 생물체는 유전자의 ‘탈 것’ 또는 ‘운반체’라는 개념입니다. 유전자의 관점에서 바라보면 이런 행위들이 쉽게 이해가 된다. 일벌의 자식은 일벌 유전자의 50%만을 공유하지만, 여왕벌이 낳은 자식, 즉 일벌 자매의 유전자는 자기 자신과 유전자를 75%나 공유한다. 유전자의 50%밖에 공유하지 않는 자식을 낳는 것보다 여왕벌의 자식을 기르는 것이 유전적으로 더 이득인 것입니다.

우리 몸의 주인은 유전자

우리 몸의 자가치유 능력은 엄청나게 효율적입니다. 우리 몸은 세월이 흘러가며 손상된 세포들을 치유해가며 인간이라는 정밀한 기계를 끊임없이 재정비해 나갑니다. 이런 이유 덕분에 인간은 수 십 년씩 오랜 기간을 살 수 있습니다. 신체의 자가치유 능력은 정말 강력하고 효율적이어서 이론적으로는 평생 자신의 몸을 치유해 늙지도 않고 죽지도 않을 수도 있지만, 우리 몸은 늙어 죽는 길을 선택하였습니다.

왜 신체는 죽어야만 하는가요? 그 이유는 바로 우리 몸의 주인이 우리가 아닌 유전자이기 때문입니다. 유전자의 입장에서 우리 몸은 유전자를 운반하는 운반체입니다. 유전자는 생물체라는 운반체를 타고 오랫동안 영생을 누립니다. 내 유전자는 신체를 늙어 죽지 않게 하고 평생 내 몸에서만 살 수도 있지만 너무 위험합니다. ‘나’라는 연약한 몸뚱아리 하나에 모든 에너지를 집중 투자하기에는 위험성이 너무나 큰 것입니다. 그래서 현명한 유전자는 분산투자로 위험성을 낮추어야 합니다. 그래서 운반체인 생물체에겐 딱 성인이 되어 유전자를 번식할 수 정도의 에너지만 투자해 자식을 여럿 낳을 수 있도록 유도합니다.

암컷과 수컷의 서로 다른 번식 방법

그런데 왜 성별에 따라 수명에서 차이가 날까요? 인간뿐만이 아니라 암컷 수컷 모두 유전자의 운반체라면 암컷 운반체가 더 오래 사는 이유는 암컷과 수컷의 서로 다른 번식 방법에서 찾을 수 있습니다. 수컷 유전자와 암컷 유전자는 서로 다른 투자 전략을 취하고 있습니다. 인간을 예로 들자면, 남자는 365일 정자가 2억 마리씩 수도꼭지 튼 것처럼 콸콸 나오지만, 여성의 난자는 한 달에 한번밖에 나오지 않습니다. 또한 난자와 정자가 어렵게 여성의 뱃속에서 수정되면 여성은 장장 9개월에 걸쳐 뱃속의 아이에게 필요한 영양분을 제공해야 하고, 그만큼 들이는 시간과 노력이 남자에 비해 처음부터 굉장히 차이가 나기 시작합니다.

왜 여자가 남자보다 더 오래 사는 것일까?

여성은 50세가 넘어가면 폐경에 접어들고 번식을 할 수 없게 됩니다.  따라서 직접 자식을 낳는 것보다는 이미 낳아 놓은 자식이 또 자식을 낳을 수 있도록 돕고, 그 아이들이 건강하게 자랄 수 있도록 돌봐주는 편이 훨씬 효율적입니다. 남자는 번식 활동에 있어서 육체적 부담이 거의 없고, 죽을 때까지 번식 능력을 고이 간직하다가 번식능력이 떨어지면서 죽음에 이릅니다. 하지만 번식 전략이 다른 여성들은 나이가 들면 직접 번식을 포기하고, 손주들을 보살펴 유전자가 최대한 많이 생존할 수 있도록 끝까지 도웁니다. 이런식으로 자식까지 보살피는 것이 여성이 유전자를 남기는 방법입니다.
유전자의 입장에서 여성의 수명은 더욱 늘어날 필요가 있었습니다. 그들은 오래 살며 끝까지 해야 할 임무가 있었던 것입니다. 그렇다고 유전자에게 아버지의 도움이 필요 없었다는 게 아니라 현재도 수렵채집 생활을 하고 있는 부족을 보면 아버지는 외부 침입자로부터 가정을 지켜내는 역할을 했으며 사냥을 나가 영양소가 풍부한 고기를 구해오는 일도 아버지의 중요한 역할이었습니다. 하지만 이런 일들은 아들이 성장해 성인이 되고 나면 상당 부분 대체 가능한 일이었고 꼭 사냥을 하지 않아도 채식으로 생계유지를 하거나 다른 남성의 도움을 받을 수 있었을 것입니다.

모든 비밀은
유전자 속에 있다

<의학 논문>
– “Disposable Soma Theory and the Evolution of Maternal Effects on Ageing” – Joost van den Heuvel, Sinead English, Tobias Uller
– “Evolution of sesually dimorphic longevity in humans” -Gems Daa
– “Differences in Lifespan” – Steven N. Austad, Kathleen E. Fischer
– “The lifespan of Korean eunuchs”- 민경진, 이철구, 박한남 교수
– “The evolution of human life span” – Perls TT, Fretts RC.

<저서>
– “이기적 유전자” 9장 암수의 다툼 – 리처드 도킨스
– “Time of Our Lives: The Science of Human Aging” – 토마스 커크우드

<기타 자료>
– BBC – “Why women live longer than men”
– 허핑턴포스트 – “한국인 기대수명은 남녀 모두 세계 1위다”
– 텔레그래프 – “Why women live longer than men”
– LessWrong – “Effects of castartation on the life expectancy of contemporary men”

- Advertisement -

More Popu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