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TV쇼 진품명품’은 전국 각지에서 올라온 묻혀있던 미술작들의 감정을 하는 프로그램으로 1995년부터 현재까지 긴 시간동안 국민들에게 사랑받으며 방영 중에 있습니다.

KBS 진품명품

그러던 2013년 교복을 입은 한 미모의 여고생이 집안의 가보라며 800년된 고려청자 연봉(작은 도자기)을 들고나와 큰 화제를 일으켰었죠.

KBS 진품명품

당시 국립전통예술학교에서 무용을 전공하던 학생은 ‘진품명품녀’라고 불리며 큰 관심을 받았는데요. 그 학생이 바로 현재 배우로 활동중인 최리입니다.

최리 인스타그램

최리는 고등학교 졸업 후 전공을 살려 중앙대학교 무용과에 진학하게 되었고, 이후 조정래 감독의 러브콜을 받고 2016년 영화 ‘귀향’으로 배우로 첫 데뷔하게 됩니다.

귀향

최리는 작품 속에서 과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고통받는 모습을 보게 된 후 영혼들을 위로하는 어린 무녀 ‘은경’ 역을 맡았었지요.

귀향

아무래도 배우 경력도 없었던 그에겐 결코 쉽지 않은 도전이었을텐데요. 그는 조정래 감독과 함께 나눔의 집을 방문해 강일출 할머니를 만난 뒤 출연을 결심했다고 합니다.

tvN 도깨비

이후 배우로서 꾸준히 작품활동을 이어오고 있는 최리. 2016년 드라마 ‘도깨비’에서 ‘지은탁(김고은)’의 얄미운 사촌 ‘박경미’ 역할을 맡아 이목을 끌기도 했습니다.

지난 해 ‘여고괴담 여섯번째 이야기: 모교’에서 첫 영화 주연을 맡았던 최리는 올 상반기 KBS 사극 드라마 ‘붉은 단심’에서 병조판서 조원표의 여식 ‘조연희’를 연기했는데요.

KBS 붉은 단심

‘진품명품’ 출연 당시 해맑게 웃으며 “TV에 출연하고 싶어서 집안의 대표로 나오게 됐다”고 밝혔던 최리. 지금은 많은 작품에 출연하고 있으니 꿈을 이룬 것 같죠? 앞으로 배우로서 더 활발한 활동 응원할게요!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18
+1
56
+1
37
+1
59
+1
24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