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콰이어

1999년 개봉작인 ‘태양은 없다’로 만나 20년이 넘는 찐한 브로맨스로 팬들에게 ‘청담부부’라고 불리며 사랑받는 정우성과 이정재. 그런데 그들만큼 오랜시간 찐친 우정을 이어오는 두 배우가 있다. 바로 정준호와 신현준이 그 주인공. 

맥앤지나

그렇지만 그들의 결은 상당히 다르다. 좀 더 정확하게 표현하자면 두 사람은 ‘청담부부와는 대척점’에 있어 서로를 아끼는 모습보다는 면전에서 대놓고 앞담화를 하는 쪽을 택한다.

신현준 인스타그램

정준호는 과거 청룡영화상 시상식에서 생방송으로 사회를 보던 중 스캔들 메이커인 신현준을 대놓고 저격한데 이어, 이듬해에는 해당 발언으로 “신현준의 어머니에게 고소당할 뻔 했다”라는 멘트를 한 바 있다. 

SBS 집사부일체/청룡영화상

최근 SBS 예능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 함께 출연해 여전히 티격태격대는 모습을 보인 두 사람. 자연스레 전 주에 출연한 ‘청담부부’와 비교되었는데 정준호는 “두 사람은 영글지 않은 브로맨스”라 평가했다.

SBS 집사부일체

이어 “진정한 남자는 결혼도 하고, 애도 낳고 남자로서의 모든 것을 갖췄을 때”라며 자신감을 보였지만, 신현준은 “입 조심해. 걔네는 못한 게 아니라 안 한 것”이라며 “너도 안 한다고 그러다가 (아내 이하정이)임신해서. 네가 그랬잖아”라고 쏘아붙였다.

MBC 음악중심

신현준의 멘트에 큰 타격을 받은 정준호는 방송임에도 “열 받는다”며 가방에서 술을 꺼내 마셔야겠다고 강짜를 부려 다시 한 번 웃음을 사기도 했다.

tvN 인생술집

두 사람은 1999년 조성모의 ‘슬픈 언약식’ 뮤직비디오에 함께 출연하며 처음 인연을 맺은 후 찐친의 우정을 이어오고 있는데, 공교롭게도 ‘청담부부’의 첫 영화인 ‘태양은 없다’가 개봉한 해와 같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1
+1
0
+1
4
+1
1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