람보

‘람보, 록키’ 시리즈 등의 작품으로 우리에게도 익숙한 할리우드의 원조 액션스타 실베스터 스탤론이 결혼생활 25년만에 파경을 맞이했다는 소식이다.

올 해로 76세를 맞이한 실베스타 스텔론의 아내는 22세 연하의 모델 출신 제니퍼 플라빈으로 두 사람은 1997년 결혼해 슬하에 미모의 세 딸을 두고 있다.

스탤론 부부와 미모의 딸들

제니퍼 플라빈은 지난 18일 플로리다주 팜비치 카운티 법원에 이혼 서류를 제출 했으며, 이혼은 했지만 앞으로도 남편과 원만하게 잘 지내겠다고 밝혔다.

익스펜더블

25년이나 화목하게 지내던 두 사람의 이번 이혼은 다름이 아니라 반려견 때문이라는 설이 있다. 스탤론이 맹견으로 알려진 로트 와일러를 입양하길 바랬다는 것.

실베스타 스탤론 인스타그램

스탤론은 지난 8월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새로운 반려견 ‘드와이트’를 소개하며 믿을 수 없을 정도로 행복하다며 소감을 밝힌 바 있다.

실베스타 스탤론 인스타그램

두 사람은 소송 3개월 전인 지난 5월에만 해도 애정 어린 게시물을 올리며 결혼 25주년을 기념한 두 사람. 

록키

하지만 플라빈은 더 이상의 반려견을 키우고 싶어하지 않았다고. 남녀 사이의 일은 알 수 없는 것이지만, 이혼 사유가 정말 반려견 때문인만은 아니겠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2
+1
2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