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게임’에서 인상을 남긴 배우 이유미가 현지시각 4일 열린 4회 크리에이티브 아트 프라임타임 에미 시상식에서 게스트상을 수상했다는 반가운 소식이다.

넷플릭스 오징어게임

이유미의 수상은 아시아 국적의 배우가 에미 시상식에서 상을 받은건 역사상 최초라는데 의미가 있으며 ‘오징어 게임’은 특수효과/스턴트퍼포먼스 부분에서도 수상에 성공했다.

이유미 인스타그램

게스트상은 드라마의 에피소드마다 주인공급 역할을 한 배우에게 주는 상으로 이유미는 ‘지영’ 역을 맡아 ‘새벽(정호연)’을 위해 대신 죽음을 택하는 모습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수상에 성공했다.

이유미 인스타그램

‘석세션’의 호프 데이비스, ‘모닝쇼’의 마샤 게이 하든, ‘유포리아’의 마사 켈리, ‘석세션’의 사나 레이선과 해리엇 윌터 등의 후보를 제치고 수상에 성공한 이유미.

넷플릭스 ‘지금 우리 학교는’

중학교 3학년 때부터 연기활동을 시작해 ‘오징어 게임’으로 주목받은 직후인 올 초에는 ‘지금 우리 학교는’에서는 금수저 출신의 악역 ‘이나연’으로 다시 한 번 눈도장을 찍었다.

tvN 멘탈코치 제갈길

오는 9월 12일 첫 방영되는 tvN 드라마 ‘멘탈코치 제갈길’에서 연기인생 첫 주연을 맡은 이유미. 극 중에서 슬럼프에 빠진 쇼트트랙 금메달리스트 ‘차가을’을 연기한다.

이유미 인스타그램

이유미는 또한 ‘힘쎈여자 도봉순’의 후속작인 ‘힘쎈여자 강남순’의 주연을 확정지었으며, 에미상은 오는 12일 작품/감독/연기 등 주요 부문 시상을 진행할 예정이라 주조연 후보에 오른 다른 배우들의 수상 여부 역시 많은 기대를 받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3
+1
0
+1
0
+1
0
+1
1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