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조2 : 인터내셔날

영화 ‘공조 2: 인터내셔날’ 홍보를 위해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시점’에 출연한 다니엘 헤니가 오랜만에 방송을 통해서 자신의 일상을 공개했다.

17년 전 ‘내 이름은 김삼순’에 출연할 당시만 해도 “안녕하세요” 한마디도 할 줄 몰랐었다는 다니엘 헤니. 이번 일정에는 별도의 통역 없이 직접 인터뷰를 소화해낼 정도로 월등히 늘어난 한국어 실력을 뽐냈다.

MBC

공식 스케줄을 마치고 소속사 동료들과 함께 발달장애 청년들이 일하는 농장을 방문한 다니엘 헤니. 과거 그의 아버지는 공장에서, 어머니는 간호사로 일하셨다보니 아무래도 넉넉하진 않은 환경이었다고 밝혔다.

대학에 진학했지만 등록금을 내기 어려워 자퇴를 결심한 그는 돈을 벌기 위해 모델 일을 시작했다고 한다. 그의 소속사 대표는 다니엘 헤니가 모델 시절 천원도 하지 않는 부리또를 여러번 에 나눠서 먹을 정도로 금적적으로 힘든 시기를 보냈었다는 사실을 증언하기도.

플랜아너스 클럽

여러운 시기를 극복해내고 한국과 미국에서 큰 사랑을 받고 있는 다니엘 헤니는 받은만큼의 사랑을 기부와 봉사로 다시 되돌려주는 삶을 살고 있다. ‘사람들을 돕기 위해 버는 것’이라고 자신의 소신을 밝힌 다니엘 헤니.

자신에게 모든 걸 준 한국에 감사하다는 그는 보답의 마음으로 꾸준히 선행을 펼치는 것이라고 밝혔으며 ‘전지적 참견 시점’의 출연료 역시 전액 기부해 또 한 번 훈훈함을 자아냈다.

공조 2 : 인터내셔날

다니엘 헤니가 출연한 ‘공조 2: 인터내셔날’은 누적관객수 440만명을 돌파하며 흥행가도를 이어가고 있으며 영화 ‘도그데이즈(한국)’와 ‘서치 2(할리우드)’ 등의 작품에 출연하며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4
+1
1
+1
2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전체 댓글 1

  1. 어려웠던 시절 잘 극복하고 선행 베푸신다는 기사에 마음이 훈훈해지네요. 멋진 외모보다 더 따뜻한 마음을 지니셨네요. 이분의 선한 영향력이 많이많이 퍼지길 바랍니다. 💕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