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베르토 인스타그램

2014년 JTBC ‘비정상회담’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린 이탈리아 출신의 방송인 알베르토 몬디는 2007년 중국 유학시절 만난 한국인 여자친구를 위해 유럽에서 시베리아 횡단열차를 타고 한국으로 무작정 온 사랑꾼.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속초항으로 옴)

알베르토 인스타그램

미식의 나라 이탈리아에서 온 그는 겨울 제철 해산물인 굴을 매우 좋아하는데 한국에 와서 문화 충격을 크게 받았다고 한다. 유럽에서는 6개에 8만원 가량하는 굴이 한국에선 ‘굴밥, 굴국밥’ 등의 메뉴로 접할 수 있을만큼 저렴한 편이기 때문.

JTBC 아는 형님

알베르토의 증언에 의하면 우선 이탈리아에선 특별한 날이나 굉장한 미인과의 데이트를 할 때나 큰 맘 먹고 먹을 수 있는 음식이며, 20살 이전에는 굴을 먹을 수 없을 정도로 고급 식품이라고 밝혔다.

알베르토 인스타그램

하지만 반대로 과일값이 유럽과는 비교되지 않을 정도로 비싸다는 사실을 공개한 알베르토. 유럽에선 돈이 없으면 주로 과일을 사먹을 정도로 저렴한 편이지만 한국에서는 과일값이 너무 비싸서 놀랐다고.

JTBC 아는 형님

한국에선 2천원에 2개 가량 살 수 있는 사과를 이탈리아에선 같은 값에 한 박스를 살 수 있을 뿐 아니라, 한국에서 비싼 과일의 대명사로 알려진 체리 역시도 이탈리아에선 매우 흔하고 저렴해 굳이 사먹지 않을 정도라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알베르토 인스타그램

‘비정상회담’ 출연 당시에는 직장인이었던 알베르토 몬디는 유창한 한국어와 특유의 유머감각으로 특히나 많은 사랑 받았으며, 현재는 두 아이의 아빠이자 방송인으로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MBC 물 건너온 아빠들

MBC every 1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JTBC ‘톡파원 25시’ 등에서 활약중인 알베르토는 글로벌 육아반상회인  MBC ‘물 건너온 아빠들’을 통해 두 아이들과의 모습 역시 공개하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2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