왔다! 장보리

2014년 방영돼 큰 사랑받은 MBC 주말 드라마 ‘왔다! 장보리’. 총 50회로 기획되었던 이 드라마는 큰 사랑에 힘입어 2회 연장된 총 52회로 종영했다.

왔다! 장보리

특히나 이 작품으로 큰 주목을 받은 건 악녀 ‘연민정’을 연기한 이유리와 ‘장보리’의 딸 ‘장비단’ 역을 맡은 아역배우 김지영.

왔다! 장보리

김지영은 극 중 나이는 어리지만 어른들보다 월등하고 성숙한 사고의 ‘비단’이로 분해 구수한 사투리 연기와 빼어난 연기로 사람들을 웃고 울리며 천재 아역배우의 탄생을 알렸다.

2016년에는 KBS 드라마 스페셜 ‘피노키오의 코’에서 ‘장보리’에서 친엄마 역할을 맡았던 이유리의 아역을 맡기도 했던 김지영. 이후 매년 작품을 통해서 시청자들과 만나고 있다.

김지영 인스타그램

지난 해 드라마 ‘멜랑꼴리아’에 이어 올 상반기 ‘구필수는 없다’에서 아이돌 연습생 ‘조안나’ 역할을 맡아 여전한 연기력을 선보인 김지영. 훌쩍 자란 모습에 많은 이들이 놀라고 있다.

김지영 인스타그램

크고 맑은 눈망울은 여전하지만 말하지 않으면 그가 ‘비단’이었다는 사실을 알 수 없을 정도로 성숙미를 자랑하는 김지영. 어쩐지 작품 속 친모 역할을 맡았던 이유리와도 닮은꼴이라는 평을 받고 있기도 하다.

김지영 인스타그램

외모뿐 아니라 이유리의 연기력도 닮고 싶다는 김지영. 현재 전공을 살려 서울공연예고 연극영화과에 재학중이다. 아직 고등학생이지만 어느덧 13년차 배우이기도 한 이 배우의 앞으로의 행보에 많은 관심을 가져도 좋을듯 하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