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보영 팬 SNS

미스코리아 대회에 나가 지역 진에 선정되고, 승무원 최종 합격했는데, 아나운서도 3차 합격에 최종 면접을 아쉽게 놓친 전설의 재능이 있습니다. 바로 배우 ‘이보영’이 주인공.

온라인 커뮤니티

대학 4학년 때 취업에 도움이 된다는 주변의 꼬임에 넘어가 미스코리아 대회에 출전한 이보영. 이 대회에서 ‘대전-충남 진’에 당당히 선정되었는데요.

제이와이드 컴퍼니

미스코리아 대회 이후 당연하게도 이보영에게 쏟아져오던 연예계 진출 제안. 하지만 집안의 유일한 딸이었던 이보영이 연예인이 되는 걸 반대한 부모님의 영향과 아나운서라는 꿈을 키우던 이보영은 모든 제안을 거절했다고 합니다.

힐링캠프

아나운서 혹은 승무원이 되고 싶었던 그녀는 아나운서 시험을 준비함과 동시에 항공사 승무원에 지원합니다. 그리고 대한항공 승무원에 한 번에 합격한 이보영. 비슷한 시기에 있었던 MBC 아나운서 시험에서도 3차까지 통과하고 최종 2인 면접에서 아쉽게 고배를 마셨다네요.

아시아나

단 한 명만 뽑는 시험에서 아쉽게 떨어졌지만 타 방송사는 여러명 뽑았단 소식에 ‘내년엔 붙겠다’는 자신이 생겼다는 이보영은 이미 합격한 승무원 자리를 거절하고 아나운서 재수에 돌입했다고 하는데요.

힐링캠프

이 시기 딸에게 자꾸 들러붙는 길거리 캐스팅 등이 마뜩잖았던 이보영의 아버지. 친가 외가 통틀어 유일한 딸이라 금지옥엽 키우면서도 보수적인 부모님이었다고 하는데요. 혹시나 딸이 연예인으로 진로를 틀까봐 걱정되어 연예계에 있던 지인에게 이보영을 만나 ‘너는 연예인 꿈도 못꾼다’며 혹평을 부탁했다고 합니다.

MBC 베스트극장

하지만 이보영을 만난 아버지의 지인은 약속도 모두 잊은 채 ‘지금 당장 드라마에 출연하자’며 계약 제안을 했다고 하네요.

놀러와

그렇게 얼떨결에 데뷔하여 처음에는 배우 생활이 맞지 않았다는 이보영. 너무 힘들어서 수도 없이 은퇴를 고민했고 한때 잠적까지 했지만, 가족과 현재의 남편인 지성이 곁에서 많은 도움이 되었다고 합니다.

하지만 다시금 돌아와 연기력을 뽐내며 배우로 우뚝 선 이보영. 현재는 지성과의 결혼생활과 육아, 연기를 모두 놓치지 않는 또 다른 대단한 모습을 선보이고 있는 그녀입니다.

마인

이보영은 차기작으로 드라마 ‘대행사’에서 광고 대행사의 광고퀸으로 더욱 높은 자리를 노리는 야망 넘치는 캐릭터를 연기 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4
+1
6
+1
3
+1
3
+1
7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2 전체 댓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