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때 방송국 아나운서의 꿈을 키웠지만
지금은 최고의 쇼호스트가 된 유난희

대한민국 최초의 쇼호스트인 유난희. 대한민국 홈쇼핑계의 신화와도 같은 존재인 그는 원래 방송국 아나운서를 꿈꿨지만 무려 22번의 시험에 떨어지게 되었고 서른의 나이에 뒤늦게 쇼호스트의 길을 걷게 된다.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긴 세월동안 쇼호스트로 활약했던 유난희에겐 전설같은 방송이 있다. 바로 ‘깨지지 않는 아름다움’을 홍보 문구로 내건 코렐 그릇을 판매하다 그릇이 깨지는 사고가 발생한 것. 리허설 때까지도 깨지지 않던 그릇이 방송 중 서로 부딪히며 깨져버렸다.

유난희 인스타그램

순식간에 주문 수는 0으로 떨어졌고 5초가 5년같이 길었다는 유난희. 당시 보석 공부를 하던 그는 마지막 멘트로 다이아몬드를 언급하게 된다.

모든 보석을 컷팅하는 건 다이아몬드다.
강한 다이아몬드는 어떤 걸로 컷팅할까? 다이아몬드로 한다.
이렇게 좋은 접시도 강한 것끼리 부딪혔기 때문에 깨졌다.
서로 부딪히지 않게 조심해주세요
.”

유난희 인스타그램

유난희의 이 멘트는 기적을 불러 일으키며 해당 방송을 완판시키는 기록을 세우게 된다. 그 짧은 시간을 지옥과 천국을 왔다갔다 했다는 그는 쇼호스트는 준비가 필요한 직업이라는 것을 알게 됐다고 한다.

유난희 인스타그램

그렇게 명실상부 최초이자 최고의 쇼호스트인 유난희. 1시간에 1억, 1분당 매출 1억을 판 최초의 쇼호스트이자 억대 연봉을 받은 최초의 쇼호스트로 유명한데, 그에겐 잊지 못할 한 기업이 있다고 한다.

과거 수많은 업체가 줄줄이 부도가 나던 IMF 시절. 소위 땡처리 제품과 관련한 미팅을 가졌었다는 유난희는 너무 고생한듯 초췌한 모습이 역력한 아버지 뻘 되는 업체의 사장님을 만나게 된다.

상품 기획자는 그에게 해당업체 사장님이 ‘이번 건만 처리하고 나면 농사를 지으러 갈 것’이라는 말을 전했고, 유난희는 ‘방송쟁이’의 마음으로 사장님을 설득시켜서 홈쇼핑에서 물건을 판매했다.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유난희가 방송을 통해서 업체의 사정을 솔직하게 설명하자 물건은 불티나게 팔리기 시작했고 결국 방송은 매진으로 마무리. 그 아버지 뻘의 사장님은 방송이 종료되자 유난희에게 무릎을 꿇고 “감사합니다. 저희를 살리셨어요”라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고 한다.

유난희 인스타그램

그 일을 평생 잊지 못한다는 유난희. 심지어 해당 업체는 방송 후에 잘 더욱 잘 됐다며 쇼호스트로 활동하며 이런 기억들이 지금까지도 그를 일하게 만드는 힘이라고 전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1
+1
5
+1
1
+1
0

금주 BEST 인기글

전체 댓글 1

  1. 22번씩이나 아나운서 시험에 응시한 게 참 끈질긴 사람이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지금 생각해 보면아나운서 안된 게 퍽 다행이라는 생각을 해 본다.왜냐하면 아나운서 라는 직업이 빛 좋은 개 살구이기 때문이다.
    유난희씨 돈 많이 버세요!!!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