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도 검거해 배우로 데뷔한
‘교회 오빠’ 장동윤이 즐긴다는 일탈

마리끌레르

뽀얀 피부에 큰 눈, 어쩐지 곱상한 이미지 덕분에 모성본능을 자아내는 배우 장동윤. 그는 대학 시절 뉴스에 출연한 것을 계기로 배우로 데뷔하게 된다. 아 물론 사고를 일으켜서는 절대 아니다.

이제는 아는 이들도 많이 있지만 그는 대학시절 대학 동기들과 함께 편의점 흉기 강도를 검거하는데 기여해 경찰 표창을 받았다. 당시 뉴스 인터뷰 모습이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화제을 일으키며 연예 기획사의 러브콜을 받게 된 장동윤.

장동윤 인스타그램

모태신앙으로 알려진 그는 심지어 취미가 시쓰기로, 고등학생 시절 ‘현대시 문학 청소년 문학상’ 시부문 중고등부에서 금상을 수상해 시집에 작품이 수록되기도 했고, 향후 자신만의 시집을 발간하는게 꿈이라고 한다.

KBS 땐뽀걸즈

학창시절의 가장 큰 일탈은 친구들과 야간 자율학습 땡땡이 치고 콩국수를 먹은 것이라는 그. 그러다 보니 자연스레 그에겐 ‘교회 오빠, 반듯한 청년’ 이미지가 따라붙은 것이 사실.

KBS 조선로코 녹두전

스스로도 평소 생활 자체를 바르게 하는 편이라는 그도 가끔은 일탈을 한다고 하는데 그것은 바로 과음. ‘술 먹는게 가장 큰 일탈’이라는 그는 필름이 끊긴 적은 있지만 별도의 주사가 있는 건 아니라고.

엘르

끽해야 “교회 한 번 나오는 거 어때요?”라며 유래 없는 전도 주사를 부린다고 밝혀 웃음을 전하기도 했다.

늑대사냥

그간 출연한 작품에서 순수하고 천진난만한 이미지로 대중들에게 사랑받은 배우 장동윤. 지난 21일 개봉한 영화 ‘늑대사냥’에서는 그간 볼 수 없었던 파격적 변신을 시도해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1
+1
0
+1
1
+1
1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