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금 전문 배우 임호
‘대장금’의 큰 인기로 브래드 피트 이긴 썰

대장금

‘임금 전문 배우’라는 별명을 얻을 정도로 여러 사극에서 임금 역할을 유난히 많이 맡아온 배우 임호. 대표작이라면 당연히 ‘중종’ 역을 맡았던 2003년 MBC 드라마 ‘대장금’.

맛있구나

그의 주 대사였던 “맛있구나”는 결국 전국민 유행어가 되었고, 지인들의 모임이나 식당에 가면 모두가 지켜보는 가운데 “맛있구나”를 해야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라디오스타

또 당시 드라마의 큰 인기 덕분에 일본 도쿄 돔에서 진행된 ‘대장금 쇼’에 출연했던 임호. 평소 겁을 먹거나 놀라는 성격이 아닌 편임에도 3만여명의 관객들의 감탄사와 호응에 몸이 사시나무 떨듯 절로 떨리는 경험을 했다고 한다.

대장금

뿐만 아니다. 홍콩에 견미리와 함께 행사차 방문했던 임호. 중요한 일정을 마친 다음 날 아침 통역해주시는 분이 여러 개의 신문을 들고 오더니 “국위선양하셨다.”며 감탄을 금치 못했던 일화가 있다고.

‘최상궁’ 역을 맡았던 견미리

그가 가져온 신문 메인에는 견미리와 함께 공항에 도착하는 임호의 모습이 전면에 대문짝만하게 걸려있었고, 놀라서 감탄하던 사이 통역사는 그게 중요한게 아니라며 다른 곳을 가리켰다.

미스터&미세스 스미스

다름이 아니라 영화 ‘미세스&미세스 스미스’의 홍보차 홍콩을 방문한 브래드 피트와 안젤리나 졸리가 그들보다 작게 한 귀퉁이에 있었던 것.

라디오스타

‘대장금’의 인기가 워낙 높다보니 신문에 메인으로 실릴 수 있었던 임호. “빵 형(?)을 이긴 것”이라는 도경완의 얘기에 그렇다고 바로 수긍하기도 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2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