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3년 15세의 어린 나이로 가수의 꿈을 품고 홀로 한국으로 온 제시. 직접 작사작곡한 데모 테이프를 만들어 SM을 포함한 4곳의 기획사에 보내 모두 러브콜을 받았다고 한다.

하지만 제시가 선택한 곳은 당시 ‘드렁큰 타이거’가 있었던 도레미 레코드. 그렇게 2년여간의 준비 끝에 2005년 제시카 H.O라는 이름으로 데뷔했지만 아쉽게도 큰 반응을 얻진 못했다.

‘업타운’ 시절 제시

2년 뒤인 2007년 ‘업타운’의 객원멤버로 활약하며 정식멤버로 영입되었지만, 멤버들의 사건사고로 그만 활동이 무산되고 말았다. 그리고 다시 미국으로 돌아간 제시.

제시의 쇼!터뷰

이 사이에 제시는 놀랍게도 학습지 선생님을 했었다고 한다. 구몬과 눈높이에서 3살부터 10살까지의 어린이들에게 수학을 가르쳤는데 당시 아이들에게 꽤나 인기가 좋았다고. (참고로 미국에 둘 다 있음)

제시의 쇼!터뷰

아직 꿈이 없어서 고민이라는 10대의 고민에 자신의 과거를 공개한 제시. 실수를 거듭해도 계속 도전하다 보면 언젠가는 꿈을 찾게될 것이라며 조언하기도 했다.

제시 인스타그램

‘쎈언니’의 대명사인 제시. 가식 없고 솔직한 성격 덕분에 과거 오해를 사기도 했지만, 뒤늦게 그 매력을 인정받으며 음악 뿐 아니라, 방송에서도 큰 사랑 받으며 활약하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4
+1
10
+1
1
+1
0
+1
1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5 전체 댓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