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에서 남편인 라이머와 결혼생활 공개중인
넘사벽 스펙의 방송인 안현모

맥앤지나

얼짱 통역사로 유명세를 치른 방송인 안현모. 서울대 출신에 한국외대 통번역대학원 출신으로 기자, 앵커를 거쳐 현재는 통역사와 방송일을 병행하고 있으며, 2017년 래퍼 겸 프로듀서인 라이머와 만난지 6개월여만에 초고속 결혼으로 화제를 일으키기도 했다.

신혼 초이던 2019년 SBS ‘동상이몽 2-너는 내 운명’을 통해 라이머와의 결혼생활을 공개했던 안현모는 최근에는 tvN ‘우리들의 차차차’를 통해 또 한 번 일상을 공개하고 있다.

안현모 인스타그램

어느덧 결혼 6년차에 접어든 두 사람은 24시간이 모자랄 정도로 워커홀릭 부부로 특히나 일이 최우선인 남편 라이머는 안현모에게 시종일관 무심한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원성을 사기도.

안현모 인스타그램

최근 방송에서 라이머는 결혼 전부터 방송을 통해 본 안현모에게 호감이 있었다고 밝혔다. 신기하게도 안현모와 지인이 겹치는 덕분에 만남이 이루어졌다고 하는데 안현모는 “그 분 지금 잠적했다.”고 심드렁하게 받아쳤다.

우리들의 차차차

또한 안현모는 결혼 전 ‘모든 일을 없던 것으로 하자’고 정리하고 일 때문에 제주도로 출장을 떠났었다고 한다. 그런데 라이머가 말없이 제주도까지 내려온 덕분에 화해하고 결혼까지 성공하게 되었다고.

우리들의 차차차

하지만 싸울 때마다 ‘그 때 제주도에서 받아주질 말았어야 했다’고 이야기한다는 안현모. 어쩐지 많은 기혼 여성들이라면 그 말 뜻이 무엇인지 충분히 이해할 터. 하지만 아내가 남편의 흉을 본다고 해서 사랑하지 않는다는 얘긴 아니다.

안현모는 지난 13일 새 MC를 맡게 된 프로그램 ‘결혼에 진심’ 제작발표회에서 기혼자인 자신을 ‘복권을 사서 이미 긁은 사람’이라며 소개해 성시경에게 “그 복권은 몇 등이냐?”는 질문을 받았다.

안현모 인스타그램

이에 안현모는 “꽝은 아니더라. 꽝이었으면 큰일 나는 건데”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부부사이의 일은 두 사람만 아는 것이니 방송을 통해서 보는 모습에 너무 많은 분들이 걱정하지 않으시길.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1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