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랑카’로 유명한 코미디언 정철규

알고보니 IQ 172의 수재

폭소클럽

2003년 KBS ‘폭소클럽’에서 외국인 노동자가 한국에서 겪는 애환을 그린 캐릭터인 ‘블랑카’ 역할을 맡아 “뭡니까, 이게? 사장님 나빠요!” 등의 대사를 유행시킨 코미디언 정철규.

정철규

그는 IQ 148 이상만 가입할 수 있는 ‘멘사’ 회원으로 멘사 시험에서 만점을 받았지만 코미디언이라는 직업 때문인지 아무도 그 사실을 믿지 않았다고. 그래서 IQ 172 이상인 사람들만 가입할 수 있는 ‘하이 아이큐 소사이어티’의 시험을 치고 가입하게 된다.

문제적 남자

그제서야 사람들이 조금씩 알아줬다는 정철규. 학창시절 전교 1등보다도 IQ가 높았었는 그는 이후 경남대학교 전기전자공학부에 진학했으며, 산업기능요원으로 3년간 근무하며 우즈베키스탄 출신의 노동자와 친구가 되었다.

정철규

그는 국내 코미디언 최초의 멘사 회원이자
국내 연예인 최초의 하이 아이큐 소사이어티 멤버

3년여간의 노동을 마치고 고국으로 돌아간 그 친구는 정철규에게 우즈베키스탄에 놀러오면 잘 해주겠다는 인사를 건넸으나, 이후 안타깝게도 들려온 친구의 사망 소식. 이는 정철규가 외국인 노동자들의 근로환경을 개선해야겠다고 마음 먹는 계기가 된다.

밥은 먹고 다니냐?

그렇게 방송을 통해 큰 인기와 함께 외국인 노동자들에 대한 인식 개선에 큰 도움을 줬던 정철규. 하지만 아쉽게도 이후 코미디언으로서는 크게 빛을 보지 못했고 우울한 시기를 보내기도 했다고.

‘저널리스트’ 출연 당시 정철규

그러던 2019년 우즈베키스탄 드라마 ‘저널리스트’의 남주인공을 맡으며 시청률 1위를 달성하기도 했던 그는 현재 ‘블랑카’의 이미지를 살려 다문화 전문 강사, 인권강사로 활약하고 있다.

정철규 인스타그램

지난 9월부터는 채널A 교양프로그램인 ‘행복한 아침’의 매주 목요일 코너에 출연하며 활동을 넓히고 있는 정철규. 건강한 웃음으로 시청자들에게 웃음주는 날이 곧 올 수 있길 응원한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2
+1
1
+1
0
+1
2
+1
2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