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나운서 출신 조은정과 결혼한 소지섭
결혼 후 행복한 생활 고백

지난 2020년 OGN 아나운서 출신의 방송인 조은정과 결혼한 배우 소지섭. 소지섭은 77년생, 조은정은 94년생으로 무려 17살의 나이차가 나는 두 사람이지만 나이차가 무색하게 훈훈한 커플이자 부부로 보는 이들의 부러움을 사고 있다.

지금 만나러 갑니다

2018년 2월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 홍보를 위해 처음 만난 두 사람. 소지섭은 그만 조은정에게 첫 눈에 반하고 말았고, 이후 사람의 열애 사실이 알려지자 해당 인터뷰가 크게 화제가 되기도 했다.

SBS

2년여의 열애 끝에 2020년 4월 7일 혼인신고를 마치고 법적인 부부가 된 소지섭-조은정 부부. 코로나19 등으로 별도의 식은 올리지 않고 5천만원을 기부해 훈훈함을 전하기도 했다.

소지섭은 최근 인터뷰에서 결혼하니 ‘행복하다’고 밝혔다. 결혼 전까지는 ‘안정감이 생긴다’는게 무슨 뜻인지 몰랐다는 그는 심했던 불면증도 사라졌고, 성격도 유해졌다며 ‘무조건 결혼을 추천한다’고.

조은정

나이 차이가 많이 나서 고민을 하기도 했지만, 오랜만에 가슴이 뛰는 사랑을 만났기 때문에 후회는 하고 싶지 않았다며 상남자의 면모를 보인 소지섭. 행복한 결혼 생활 덕분에 결혼 초 살이 찌기도 했었다고.

자백

사랑꾼 남편인 소지섭은 오는 10월 26일 영화 ‘자백’의 개봉을 앞두고 있다. 작품 속에서 그가 맡은 역할은 내연녀를 죽인 용의자로 지목당하는 유망 사업가 ‘유민호’ 역할을 맡았다. (아내가 작품 속 자신의 모습을 보면 깜짝 놀랄 것이라고)

자백

‘자백’은 스페인 영화 ‘인비저블 게스트’를 원작으로 하는 서스펜스 스릴러 작품으로 ‘유민호’의 무죄를 입증하려는 승률 100% 변호사 ‘양신애’ 역할은 김윤진이 맡아 소지섭과 연기 대결을 펼쳐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5
+1
14
+1
5
+1
2
+1
1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전체 댓글 1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