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최고의 드라마 시상식 금종장
남우 주연상을 수상한 여배우 ‘천야란’

57회 금종장

대만 최고의 드라마와 TV프로그램을 선정해 수상하는 권위있는 상 ‘금종장’. 올해 열린 금종장 시상식에선 어디서도 보기 힘든 이례적인 모습이 연출되었다.

가경군 대만에 가다

바로 남우주연상 후보에 여배우가 노미네이트 된 것. 그 주인공은 ‘가경군 대만에 가다’라는 드라마를 통해 청나라의 황제 가경제를 연기한 배우 천야란.

57회 금종장

남자 연기상 후보에 여배우가 노미네이트 된 것도 이례적인 상황인데, 노미네이트에서 그치지 않고 남우주연상을 수상하는 기염을 토했다.

57회 금종장

남성을 연기했기에 당연히 ‘남자 연기상’ 후보로 올렸고, 수상까지 이어지게 되었다는 금종장 관계자의 말은 쿨함 그 자체. 사실 대만 드라마에선 여배우가 남성을 연기하는 일이 그리 드문 일은 아니라고 한다. 특히 수상한 천야란은 중성적인 이미지를 앞세워 다양한 작품에서 남성 역할을 시도 했었다고.

소년심판

최근 한국에서도 넷플릭스 드라마 ‘소년심판’에서 28살 여성인 배우 이연이 남자 중학생 백성우를 연기해 폭발적인 반응을 얻기도 했는데 연기에서 성별의 벽을 허무는 일이 새로운 트렌드가 될 수 있지 않을까?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3
+1
0
+1
1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전체 댓글 1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