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듀스 101 통해 데뷔한 옹성우
희귀한 성씨라 전국에 1,000명도 안 돼

판타지오

2016년 ‘프로듀스 101’ 시즌2를 통해 얼굴을 알린 옹성우. 최종 멤버 11인 중 5위를 차지할 정도로 큰 관심과 사랑을 받으며 연예계에 데뷔했는데요. ‘워너원’ 활동에 이어 배우로서 활동을 이어오고 있습니다.

프로듀스 101

잘생긴 얼굴에 훤칠한 키, 빼어난 노래와 연기 실력으로 그 존재감을 각인시키고 있는 옹성우. 연예계 1호 옹씨 연예인인 그는 아무래도 특이한 성씨가 그를 기억하게 하는데 큰 몫을 하기도 합니다.

판타지오

우리나라에는 ‘옥천(순창)과 ‘파평’ 두 개의 옹씨가가 있으며, 옹성우는 옥천 옹씨인데요. 2015년 기준 옥천 옹씨는 총 837명이며, 파평 옹씨를 모두 합해도 총 1천명이 안 될 정도로 희귀한 성씨라고 하는군요.

열여덟의 순간

옹성우는 ‘워너원’ 활동이 종료된 후인 지난 2019년 JTBC 드라마 ‘열여덞의 순간’을 통해서 본격적으로 배우활동을 시작했는데요. 첫 주연임에도 손색없는 섬세한 감정 연기로 호평을 받았습니다.

GQ

이듬해인 2020년에는 드라마 ‘친구에서 연인이 되는 경우의 수’, 지난해에는 카카오TV ‘커피 한잔 할까요?’에서 또 한 번 공감대를 사는 연기를 선보인 옹성우. 올해는 드라마가 아닌 영화에서 그 모습을 드러냈는데요.

서울대작전

넷플릭스 ‘서울대작전’에선 상계동 슈프림팀의 맥가이버 ‘준기’를, ‘인생은 아름다워’에선 염정아의 첫사랑 ‘박정우’ 역할로 관객들을 만났으며, 특별출연한 ’20세기 소녀’까지 하면 모두 3편의 영화에 출연했습니다.

인생은 아름다워

뿐만 아닙니다. 옹성우는 아이슬란드의 영화 ‘램스’를 리메이크한 ‘정가네 목장’과 ‘별빛이 내린다’의 촬영까지 모두 마치고 내년 개봉을 앞두고 있는데요. 드라마 ‘힘쎈여자 도봉순’의 스핀오프 드라마인 ‘힘쎈여자 강남순’으로 곧 안방극장으로도 복귀할 예정입니다.

옹성우 인스타그램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4
+1
25
+1
8
+1
21
+1
12

금주 BEST 인기글

13 전체 댓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