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강 7호’에서 주성치 아들 연기했던 서교
어느덧 성인배우 된 근황

CJ7 – 장강7호

아내는 병으로 세상을 떠났고, 공사장 인부로 근근이 삶을 이어가는 ‘샤오’. 찢어지게 가난하지만 아들에게 남부럽지 않은 삶을 선사하고 싶었던 그는 아들 ‘샤오디’를 무리해서 명문 귀족학교에 입학시킨다.

CJ7 – 장강7호

하지만 공부에도 소질이 없고, 친구도 하나 없으며, 교사에게도 손가락질 당하는 샤오디. 아빠가 쓰레기장에서 주워온 녹색공이 사실은 외계 생명체라는 사실을 알게 되고, 세상에 둘도 없는 친구 사이가 되는데.

CJ7 – 장강7호

극 중 주성치의 아들 ‘샤오디’를 연기한 배우 서교. 무려 1만 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주인공으로 발탁되었을만큼 작품 속에서 주성치 뺨치는 능청스러운 연기로 관객들에게 놀라움을 선사했다.

그러니까 이 아이도 여자…

후에 더 놀라움을 전했던 건 바로 그가 남자 영화에선 남자 캐릭터를 연기했지만, 실제 성별은 여성이라는 점. 그리고 작품 속에서 내내 ‘샤오디’를 괴롭히던 동급생 역시 여자 아이였다고.

미스터 고

그로부터 5년여가 지난 후 개봉한 한국 영화 ‘미스터 고’에서 주인공 ‘웨이웨이’ 역할을 맡아 출연했던 서교. 당시 ‘장강7호’의 그 아역배우였단 사실이 알려져 크게 화제가 되기도 했다.

미스터 고

서교 SNSN

2010년도 중반에는 배우로서의 활동은 물론 코스튬플레이어로 활약하고 있는 모습이 확인되어 또 한 번 놀라움을 자아냈던 서교. 자주는 아니지만 꾸준히 작품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서교 SNS

어느덧 20대 중반의 성인 배우가 된 서교는 2020년 코로나19를 소재로 한 CCTV 드라마 ‘최미역행자’에 출연하기도 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3
+1
2
+1
4
+1
2
+1
5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