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푸스 투병으로 친구에게 신장이식 받은
셀레나 고메즈, 그런데 먹튀 논란?

최근 전남친이었던 저스틴 비버의 아내인 헤일리 비버와 찍은 사진이 공개되며 대인배 풍모를 드러낸 미국의 가수이자 배우 셀레나 고메즈, 하지만 이런 행보에 찬물을 끼얹는 일이 생겼습니다.

최근 인터뷰에서 셀레나 고메즈는 “나는 연예인들과 잘 어울리지 않는다. 업계에서 내 유일한 친구는 테일러 스위프트”라고 언급했습니다. 이를 본 프란시아 라이사가 “흥미롭네”라는 댓글을 남겼는데요.

프란시아 라이사 역시 배우로 해당 댓글이 논란이 되자 댓글을 삭제, 셀레나 고메즈를 언팔했으며, 논란이 불거지자 셀레나는 “내가 아는 모든 사람을 언급하지 않아 죄송하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셀레나 고메즈 인스타그램

셀레나 고메즈와 프란시아 라이사는 서로를 “자매”라고 부를만큼 친한 사이로, 지난 2017년 루푸스 투병 중이던 셀레나에게 프란시아가 신장을 이식해주었습니다. 당시 셀레나는 이에 대해 눈물의 감사인사를 전하기도 했습니다.

셀레나 고메즈 인스타그램

하지만 고메즈가 신장이식을 받은 후에도 술을 마시는 등 무절제한 생활을 이어가자 라이사가 크게 실망해 두 사람의 사이가 멀어졌다는 루머가 있기도 했지만, 지난해 라이사가 고메즈의 생일파티에 참여하며 불화설을 종식시킨 바 있다.

일거수일투족이 화제가 되는 셀레나 고메즈. 두 사람 사이의 일은 둘만 아는 것이긴 하지만 이번 사건으로 인해 셀레나는 친구의 신장을 ‘먹튀’했다는 논란을 피할 수가 없게 됐습니다. 모쪼록 화해하시길.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