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욱 감독 영화 ‘아가씨’로 데뷔한 김태리
이제는 믿고보는 배우로 성장

스물다섯 스물하나

올 초 방영된 ‘스물다섯 스물하나’에서 고등학생의 모습과 연기가 전혀 어색하지 않았던 배우 김태리. 1990년생으로 무려 33세의 나이가 되었습니다.

아가씨

그의 데뷔작은 2016년 개봉한 박찬욱 감독의 영화 ‘아가씨’였는데요. 첫 데뷔작이 개봉하던 당시의 나이가 이미 27세였죠. 영화 촬영이 시작된 건 2016년 중순이었으니 이미 20대 중반이었던 그.

시민좀비

이전에는 극단에서 활동하며 단편 영화에 출연한 경력이 전부였습니다. 보통 10대 시절부터 배우의 꿈을 키우는 것과는 달리 김태리는 대학에 입학 후 대학 생활을 즐기기 위해 연극 동아리에 가입하게 되었는데요.

문영

2학년 때 ‘연기자를 평생 해도 좋겠다’는 마음을 먹게 됐다고 합니다. 대학 졸업 후 극단에 들어가 본격적으로 활동하면서도 편의점과 패스트푸드점, 신문사, 영화관과 판촉 알바 등 무수한 알바를 하면서 보낸 김태리.

CJ엔터테인먼트

2014년 더 바디샵 TV 광고를 통해 처음으로 대중들에게 얼굴을 비췄는데요. 여러 상업영화의 오디션도 수차례 보았지만, 25세였던 김태리는 ‘나이가 많다’는 이유로 여러 번 탈락의 쓴맛을 경험하게 됩니다.

아가씨

그러다 ‘아가씨’의 오디션을 보게 된 김태리. 무려 1500:1의 엄청난 경쟁률을 뚫고 주인공 ‘남숙희’ 역할을 따내는데요. 박찬욱 감독은 단 5분만에 캐스팅을 결정했다고 밝혀 놀라움을 전한 바 있습니다.

아가씨

개성있는 외모와 그렇게 잘 보이겠다는 태도가 아닌 ‘될 대로 되라’는 김태리가 눈에 들어왔다고 하는데요. 그러면서도 건방지지는 않았고 자기 할 말은 똑부러지게 다했다며 회상하기도 했습니다.

인터넷 커뮤니티

과연 ‘깐느 박’ 박찬욱 감독의 눈은 틀리지 않았음을 몸소 증명해낸 김태리. 단숨에 충무로가 주목하는 배우로 ‘1987, 리틀 포레스트, 승리호’ 등의 작품의 주연 자리를 꿰차게 됩니다.

외계+인 1부

올 상반기 공개된 ‘스물다섯 스물하나’에서는 펜싱 선수 ‘나희도’ 역을 위해 모래주머니를 차고 운동하는 것은 물론, 최동훈 감독의 영화 ‘외계+인 1부’에서 또 한 번 빼어난 연기와 액션을 보여주었는데요.

승리호

내년 ‘외계+인 2부’에 이어 김은희 작가의 오컬트 스릴러 신작 ‘악귀’로 스크린과 안방극장의 문을 두드릴 예정입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5
+1
0
+1
3
+1
0
+1
2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