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마우스’에서 교도소장 박윤갑 연기한 정재성
‘팬레터를 보내주세요’에서 연예부 기자로 변신

MBC 빅마우스

지난 7월 첫 방영돼 큰 사랑받은 MBC 드라마 ‘빅마우스’에서 교도소장 ‘박윤갑’ 역할을 맡아 씬스틸러 역할을 톡톡히 한 배우 정재성.

연극 ‘사랑별곡’

1990년대 중반부터 연극무대에 올라 관객들을 만나온 그는 탄탄한 연기력과 발성, 대사 전달력으로 한 번 보면 잊을 수 없는 임팩트를 남기는 배우입니다.

방법: 재차의

배우로 데뷔한지 10여년만인 2006년 영화 ‘누가 그녀와 잤을까?’를 통해 스크린으로 첫 데뷔한 그는 이후 ‘조선명탐정’, ‘타짜: 신의 손’, 내부자들’ 등의 작품에 출연했는데요.

tvN ‘슬기로움 감빵생활’

2016년 드라마 ’38 사기동대’에 이어 ‘슬기로운 감빵생활’에서는 무려 700억원의 사기 전과가 있는 일명 ‘명교수’ 역할을 맡으며 비로소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은 정재성. (공교롭게도 연극무대, 영화, 드라마를 10년 단위로 진출)

MBC ‘팬레터를 보내주세요’

‘팬레터를 보내주세요’로 또 한 번 MBC 주말 드라마로 돌아옵니다. 이번 작품에서 그가 맡은 캐릭터는 조회수를 위해서라면 가짜뉴스와 악마의 편집도 불사하는 연예부 기자 ‘손혁수’ 역할인데요.

윤아/수영 인스타그램

‘한강희(수영)’가 아역일 때부터 알았으나 악의적인 의도로 좋지 않은 기사를 발행하며 앙숙으로 변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공교롭게도 2편 연속 소녀시대 멤버와 호흡을 맞추게 된 정재성.

인연엔터테인먼트

전작인 ‘빅마우스’에서는 ‘고미호(윤아)’ 와 적대관계였으나 후에 연대하는 연기를 펼쳤었는데요. 과연 이번 작품에서 ‘한강희’와도 다시 연대할 수 있을까요?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