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리우드 배우 ‘토르’ 크리스 헴스워스
최근 알츠하이머 진단받은 근황

토르; 라그나로크

MCU의 ‘토르’ 캐릭터로 큰 사랑받은 호주 출신의 배우 크리스 헴스워스가 최근 알츠하이머병에 대한 유전적 소인을 발견, 당분간 연기를 중단한다는 소식이다.

리미트리스

최근 베니티 페어와의 인터뷰에서 디즈니+ 웹다큐 ‘리미트리스’의 프레스 투어가 끝나면 아내, 아이들과 함께 많은 시간을 보내면서 휴식을 가질 것이라고 밝혔다.

참고로 크리스 헴스워스는 해당 다큐멘터리에서 의사를 만나 아포지단백 E의 3가지 대립유전자 중 하나인 아포지단백-E ε4를 가지고 있음이 밝혀졌다.

스파이더헤드

이 대립유전자를 가지고 있는 경우, 그렇지 않은 경우보다 알츠하이머병의 위험도가 4배 이상 높은 것은 물론, 병의 발병 시기 역시 앞당긴다고 한다.

하트 오브 더 씨

하지만 할아버지가 알츠하이머 환자였기 때문에 그리 놀랍지는 않다는 헴스워스. ‘알츠하이머를 예방할 수 있어서 감사’하며 앞으로 꾸준한 관리로 신경쓸 것이라고 덧붙였다.

크리스 헴스워스는 최근 ‘인스트랙션 2’와 ‘매드맥스: 분노의 도로’의 프리퀄인 ‘퓨리오사’의 촬영을 모두 마쳤으며 당분간은 휴식에 전념할 예정이다.

고스트버스터즈

모쪼록 푹 쉬고 건강하고 행복한 모습으로 대중들에게 유쾌한 웃음을 선사하는 ‘토르’이자 배우 크리스 헴스워스를 다시 만날 수 있기를 응원한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1
+1
0
+1
0
+1
2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