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백’으로 57회 백상예술대상 신인상 수상한 홍경
‘약한영웅 Class 1’로 또 한 번 호평 받는 중

결백

2020년 개봉한 영화 ‘결백’에서 주인공을 맡은 신혜선의 동생이자 자폐성 장애를 앓고 있는 ‘안정수’ 역을 맡아 백상예술대상 영화부문 신인 연기상을 수상한 배우 홍경.

극 중 어머니 역을 맡은 배종옥

이름이 호명된 이후 작품에 함께한 신혜선을 비롯한 배종옥, 허준호 등의 대선배들에게 90도로 깍듯하게 인사하고 무대에 오르더니 자신을 소개하며 객석을 향해 다시 한 번 90도로 인사를 전했다.

제57회 백상예술대상

누가 봐도 긴장한 기색이 역력한 그는 떨리는 목소리로 연출을 맡은 박상현 감독을 비롯한 여러 스태프들과 소속사 식구들을 일일이 언급하던 중 스태프의 이름이 기억나지 않는다며 울먹이는 순수한 모습으로 보는 이들의 미소를 자아내기도 했다.

제57회 백상예술대상 / 홍경의 수상소감에 빵터진 유아인과 송중기

터져 나오는 울음을 참으며 천천히 수상소감을 밝히던 중 그는 또 한 번 “스타일리스트 실장님 이름이 기억이 안 나요. 송중기 선배님이랑 같은 실장님인데…”라더니 반려견 세 마리의 이름을 또박또박 언급해 또 한 번 웃음을 선사하기도 했다.

홍경 인스타그램

작품 속에서 사회적 약자를 연기하며 자신이 몰랐던 것들을 발견하고, 이해할 수 있었다고 밝힌 홍경은 앞으로도 이런 마음을 갖고 겸손하게 연기해 나갈 것이라며 밝히며 많은 이들의 박수를 받기도 했다.

D.P.

지난해 공개된 ‘D.P.’에선 ‘조석봉’에게 가혹행위를 일삼는 상사 ‘류이강’ 역할로 극의 몰입도를 높인 홍경. 최근 공개돼 화제가 되고있는 ‘약한영웅 Class 1’으로 또 한 번 호평을 받고 있는 중이다.

약한 영웅 Class 1

극 중 그가 맡은 ‘오석범’은 주인공 3인방 중 하나로 자신의 이름보다 ‘국회의원의 아들’이라는 수식어가 더 익숙한 캐릭터이자 작품 속 중요한 서사를 이끄는 장본인이기도 하다.

약한 영웅 Class 1

극 중 여러 폭력의 희생자이자 동시에 가해자기이도 한 그는 유약하고 혼란스러운 10대 학생의 모습을 입체적으로 표현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홍경. 앞으로는 또 어떤 연기로 관객과 시청자들을 매료시킬지 기대가 크다.

데이즈드

아직은 대중들에게는 다소 낯선 신인배우인 홍경.. 내년 방영 예정인 김은희 작가의 새 작품 ‘악귀’에서 경찰대 수석 출신의 경위 ‘이홍새’를 연기해 시청자들에게 제대로 눈도장을 찍을 예정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