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원

1982년 ‘호랑이 선생님’의 아역배우를 시작으로 활동을 이어온 최정원, 평생 연기만 하느라 손에 물 한 방울 묻혀보지 않은 채로 31세 때 결혼했다고. 문제는 남편이 결혼 전 자신의 집은 차례와 제사를 지내지 않는다고 했다는 것.

박회장 딸

남편의 말만 철석같이 믿고 있었던 최정원. 시댁은 막상 명절이 되니 전을 7~8종류씩 하는 집이었고, 시어머니에게 너무 많은 것이 아닌가 조심스레 물었더니 돌아오는 대답은 말 그대로 충격!

예전에는 신선로도 했었어

여인천하

아무래도 평소 요리를 해본 적이 없어서 너무 힘들었다는 최정원, 당시 임신한 상태였음에도 헛구역질을 해가며 새벽 3시까지 전을 부치고 정리했단다. 물론 시어머니가 들어가서 쉬라곤 했지만…

동치미

맏며느리된 입장에서 그럴 수는 없었던 최정원. 정리를 마치고 방에 들어가니 미안했던 남편도 잠을 못잔 채로 그를 기다리고 있었다고 하는데, 남편의 얼굴을 보자 서운함이 폭발해 그만 주저 앉아 펑펑 울고 말았다고 한다.

유자식 상팔자

하지만 놀랍게도 차례와 제사를 지내지 않는다는 남편의 말은 사실이었다고 한다. 다만 시아버지가 맏이인 덕분에 동생들 챙길 음식까지 다 준비해야했던 것일 뿐…

알콩달콩

그 늦은 시간까지 미안해만 하지말고 임신한 와이프와 어머니를 도와 일손을 거들었다면 얼마나 좋았을까? 부디 이번 명절에는 설움 겪는 며느리들 없으시길!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2
+1
4
+1
10
+1
37
+1
13

금주 BEST 인기글

5 전체 댓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