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영화 ‘써니’에서 심은경을 괴롭히는
일명 ‘본드소녀’ 역할로 강렬한 인상을 남긴 천우희.

써니

2004년 ‘신부수업’으로 첫 데뷔했지만 오랜 무명생활을 이어왔는데요. 원빈과는 남다른 인연이 있다고 합니다. 두 사람은 2009년 봉준호 감독의 ‘마더’에 함께 출연했었지요.

천우희

‘써니’로 큰 인기를 얻게 되었지만 소속사가 없어 어찌할 지 몰랐던 천우희는 용기내 원빈에게 조언을 구하게 되는데요. 원빈은 천우희를 위해 기꺼이 직접 여러 소속사를 수소문해 진심 어린 조언을 해주었다구요.

현장토크쇼 택시

그렇게 원빈의 도움으로 첫 소속사로 나무액터스를 선택한 천우희. 2014년 영화 ‘한공주’로 청룡영화상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하며 큰 화제를 일으켰는데요. 무려 데뷔 10년만의 일이었습니다.

이후 다양한 작품들을 통해 대중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배우 천우희. 지난해 ‘앵커’와 ‘니 부모 얼굴이 보고 싶다’ 등의 작품으로 바쁘게 보냈었는데요.

스마트폰을 떨어뜨렸을 뿐인데

신작 ‘스마트폰을 떨어뜨렸을 뿐인데’로 돌아옵니다. 평범한 회사원이 스마트폰을 분실한 뒤 일어나는 사건들을 추적하는 현실 밀착 스릴러인데요.

스마트폰을 떨어뜨렸을 뿐인데

천우희는 스마트폰을 잃어버린 후 일상이 송두리째 위협받는 평범한 직장인 ‘나미’로 분해 휴대폰 수리기사이자 범인인 ‘준영(임시완)과 대결을 펼칩니다.

과연 나미는 사건을 해결하고 평범한 일상을 되찾을 수 있을까요? ‘스마트폰을 떨어뜨렸을 뿐인데’는 오는 2월 17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됩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1
+1
0
+1
0
+1
0
+1
0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