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글로리’에서 학교폭력 가해자 5인방 중 하나인 스튜어디스 ‘최혜정’을 연기한 차주영.

더 글로리

작품의 큰 인기에 힘입어 소속사에서도 ‘스튜어디스 혜정아’라고 부르는가 하면, 실제로 이름을 ‘혜정’으로 개명하라는 이들이 있을 정도라고 한다.

더 글로리

그만큼 작품 속에서 캐릭터와 혼연일체가 된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었는데, 캐스팅이 확정되기 전까지 일주일에 한 번씩, 무려 두 달 동안 안길호 감독을 만났다고.

더 글로리

계속 되는 오디션이 끝이 나질 않아 피가 마르는 느낌이었다는 차주영. 짜증과 분노가 치민 상태에서 감독과의 마지막 미팅에서 어떻게 지냈냐는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고 한다.

X같이 지냈어요.

차주영 인스타그램

준비한 멘트는 아니었지만 너무 짜증이 나고 지친 상태라 그만 고삐가 풀리고 말았다는 차주영. 자신의 기분에 대한 가장 정확한 표현이었는데, 안길호 감독이 그 모습을 너무 좋아했고 결국 캐스팅이 확정되았다는 연락을 받았단다.

더 글로리

다름 아니라 차주영의 캐스팅을 망설인 이유가 ‘욕을 너무 못해서’였다는 것. 결국 차주영의 진심과 짜증섞인 한방이 결국 큰 성과를 낸 것이었고 차주영은 열심히 연습한 보람이 있었다고 소회를 밝혔다.

차주영 인스타그램

차주영은 ‘더 글로리’ 파트 1이 공개된 후 유난히 작품 속 캐릭터에 과몰입한 모습으로 팬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하며 더 큰 인기몰이를 하고 있는 중이며, 차기작 ‘진짜가 나타났다!’의 주연에 캐스팅되는 쾌거를 이뤄냈다.

더 글로리

앞서 공개된 파트 1 후반부에서 ‘최혜정’은 울며 겨자먹기로 ‘문동은(송혜교)’에게 협조하는 듯 태세를 전환한 모습으로 앞으로의 모습을 기대하게 만들고 있다. 과연 어떤 결말이 우리를 기다리고 있을지?

얼루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1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