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길건은 ‘이효리 춤 선생’이라는 수식어로 알려지기 시작했습니다. 혼자 무대를 장악하는 카리스마와 춤 솜씨, 우월한 몸매는 아직도 기억에 선명합니다. 어딘가 억세고 강한 성격일 것 같았는데, 실제 만나 본 그녀는 알고 지낸 지 10년이 넘은 누나처럼 친근하고 편안했습니다. 힘든 시기를 보내면서도 나눔과 봉사를 잊지 않는 그녀가 참 예뻐 보였습니다.

어떻게 지내시나요?

출처 – ‘근황올림픽’ 유튜브

지금 ‘경이로운 미스터 신’이라고 창작 뮤지컬을 하고 있어요. 같이 활동하는 배우분들이 많이 알아봐 주세요.

‘헤이 걸’ 뮤직비디오로 얼굴을 알렸죠?

출처 – ‘근황올림픽’ 유튜브

“이 사람 누구야?”라는 소리를 많이 들었어요. ‘헤이 걸의 주인공’이라는 이야기도 있었고요.

실제 ‘이효리 춤 선생’이었는지?

출처 – ‘근황올림픽’ 유튜브

그렇죠. 저는 그 안무 팀에 있었고, 이효리 씨랑 저랑, 이수영 씨랑 친해서 같이 다니기도 했어요. 그래서 이효리 씨 안무 나올 때마다 동갑이니까 제가 편하잖아요. 그러니까 제가 많이 알려 줄 때가 많았죠.

‘여왕개미’ 활동도 임팩트 있었어요.

출처 – ‘근황올림픽’ 유튜브

살짝 이런 게 많았죠. “내 밑에 다 깔렸어”같은 느낌이었어요. ㅎㅎ 그 당시에 매트릭스 댄스를 제가 만든 거예요. 제가 다른 사람들보다 유연한 편이라 허리를 더 꺾어보자 해서 만든 춤이에요.

선명한 복근으로도 화제가 됐었죠.

출처 – ‘근황올림픽’ 유튜브

지금도 좀 있긴 한데, 보여드릴 순 없어요 ㅎㅎ 한번 복근 운동했던 사람은 복근이 사라지진 않아요. 운동을 하면 점점 살이 빠지면서 복근이 더 선명해지는 거죠.

길건의 히트곡 ‘흔들어봐’ 인기 대단했죠.

출처 – ‘근황올림픽’ 유튜브

제가 군부대를 갔을 때 4000명이 넘는 군인들이 물결 파도를 쳤어요. 그 감동을 잊을 수 없어서 “아 군부대만 다녀야겠다”라고 생각을 했죠. ㅎㅎ 군인분들이 함성을 지르면 가서 더 흔들고, 갑자기 입고 있던 옷을 하나 더 벗는 거예요. 탑이 아니라 브라에 큐빅을 박고 리폼해서 입고, 겉에 남방을 입어요. 장병들이 조금 가라앉았다 싶으면 한 번씩 옷을 걷으며 돌면 미치는 거죠.ㅎㅎ

대중이 오해하고 있는 점이 있다면..

출처 – ‘근황올림픽’ 유튜브

방송에서 세게 안 하고 컨셉대로 안 하면 회사에서 뭐라고 하고 그랬죠. 실제로는 그런 성격은 아니에요. 무대에서는 카리스마 있어도 사실 발랄한 성격이에요. 저를 되게 무서운 언니라고 생각하시더라고요. 오히려 정의로운 언니라는 거 알아주셨으면 해요.

유기견 봉사도 10년 동안 하셨어요.

출처 – ‘근황올림픽’ 유튜브

네 맞아요. 한 번은 길냥이를 괴롭히는 아저씨랑 엄청 싸운 적이 있어요. 그럴 땐 또 센 언니가 되죠. 술 취한 아저씨가 고양이를 목 조르는 상황을 목격을 했어요. 그래서 날아 차기를 했죠.

활동이 뜸했던 시절이 있었어요.

출처 – ‘근황올림픽’ 유튜브

초창기 소속돼 있던 회사로 넘어가면 우선 정산을 못 받았던 상황이었어요. 그래서 놔 달라 하고 놔 주는 상황이었는데, 알고 보니 제 이름으로 연대보증을 하고 돈을 쓰신 거예요. 저는 구경도 못한 돈을 제가 갚아야 되는 상황이 된 거죠. 처음에는 그분이 자기가 해결하겠다고 돈 갚지 말라고 했었는데, 몇 년 뒤에 그게 불어서 온 거예요. 이 사람은 갚을 생각이 아예 없었던 거죠. 그때 돼서는 나한테 “배 째”라는 식이었죠. 제가 다 갚았어요.

그간의 활동, 돌아보면 어떤가요?

출처 – ‘근황올림픽’ 유튜브

조금 아쉽다는 마음이 많이 남아요. 내가 조금 더 지혜롭게 굴었으면 내가 좀 더 참았으면.. 그런 생각을 해요. 그 상황에서 기다리지 못했어요. 당장 먹고살기도 힘들었기 때문에 여유가 없었죠.

극심한 생활고를 겪으셨다고 들었어요.

출처 – ‘근황올림픽’ 유튜브

떡볶이집에서 알바를 했던 것도 돈을 갚기 위해서 했던 건데요. “돈을 빨리 갚아라”이렇게 자꾸 압박이 오니까 닥치고 일을 했어요. 저는 일을 한번 시작하면 요령 없이 열심히 해요. 에어컨 청소 일을 할 때는 계속 닦고 옮기고 닦고 옮기고를 반복하니까 머리가 나중에 잡아야 들어질 정도로 목이 안 움직이는 거예요.

화려하다고 생각을 했는데, 뒤에 저희가 알지 못하는 스토리가 있네요.

출처 – ‘근황올림픽’ 유튜브

형편이 나아진 상황은 아니지만, 열심히 살고 있어요. 돈이 없으니까 대출을 받아서 내 돈으로 앨범을 냈어요. 제가 가지고 있는 옷을 다 리폼을 해서 의상도 다 만들었어요. 가수도 키우고 있어서 매니저 역할까지 해요. 방송국 가서 PR CD 돌리는 것도 다하고 해보니까 보는 사람들이 놀라요. 그런 저를 보면 안타깝게 보시는 분들도 있고 대견하게 보시는 분들도 있으신데 저는 안타깝게 안 보셨으면 좋겠어요.

출처 – ‘근황올림픽’ 유튜브

예전에는 ‘이걸 내가 어떻게 해?’라는 생각을 했었어요. 근데 지금은 이것도 하고 저것도 하는 이유가 내가 할 수 있다는 게 감사한 거예요. 저는 목표가 내가 가지고 있는 거 나누면서 사는 사람이 되고 싶어요. 도움이 되는 사람이 되고 싶은 거예요.

영상 마지막으로 인사 부탁드려요.

출처 – ‘근황올림픽’ 유튜브

출처 – ‘길건’ 인스타그램

그냥 저 있는 그대로를 보여 드릴 수 있는 자리였던 것 같아서 너무 좋았고요. 활동이든 열심히 사는 모습 보여 드릴 테니까요. 여러분 많이 응원해 주시고, 기대해 주세요. 감사합니다.

“제가 가지고 있는 것을 나누면서
사는 사람이 되고 싶어요.”

다른 인물들의 근황이 궁금하다면?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