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삶의 반’이라는 히트곡을 남긴 가수 한경일 님을 기억하시나요? 히트곡을 남겼음에도 10년 동안 벌어들인 수익은 0원이었습니다. 도대체 무슨 일들이 있었던 걸까요. 한경일 님을 직접 찾아가 근황을 들었습니다.

‘한경일’ 하면 ‘내 삶의 반’이죠.

출처 – ‘근황올림픽’ 유튜브

공연을 하러 가서 노래가 끝나고 내려오는 길은 언제나 몸싸움이 일어났었어요. 저희 매니저들이 저를 감싸고 막 몸싸움을 하면서 지나가는 게 당연시 됐었어요. 생방송 무대 앞에는 언제나 다른 가수 분들의 팬들이 앉아 계세요. 교복 입고 오셨는데 다리 꼬고 이렇게 보시는 분들이 있어요ㅎㅎ ‘너네도 그러고 있는데 조금 있다 봐. 분명히 너네들 나한테 오~~할 걸?’ 그 정도까지 자신감 있게 활동했죠.

가수 활동 뿐만 아니라 예능 활동도 활발했죠

출처 – ‘근황올림픽’ 유튜브

‘신비한 TV 서프라이즈’ 라는 프로그램 기억하시는 분들이 많아요. 제가 거기에 고정 게스트를 2년 반 정도 했었고, 프로그램도 사랑을 굉장히 많이 받았어요. 그때 얼굴을 좀 많이 알렸던 것 같아요. ‘한밤의 TV연예’나 ‘6시 내 고향’에서 리포터를 한 적도 있어요.

활발했던 활동.. 어느 순간 갑자기 사라진 느낌이에요

출처 – ‘근황올림픽’ 유튜브

인사도 없이 갑자기 떠나버린 것처럼 됐어요. 소속사에서 PR 전략 중에 노이즈 마케팅을 이용해볼 생각을 하셨어요. ‘제가 건강이 안 좋은데 소속사가 저를 스케줄을 너무 강행군을 시킨다. 그래서 소속사와 불화가 생겨서 한경일이 잠적을 했다’ 이 스토리였어요. 연예스포츠 1면에 나오고 이슈화되는 걸 노리고 나중에 정리를 차차 하겠다는 거였는데 그렇게 안 됐던 거예요.

출처 – ‘근황올림픽’ 유튜브

이 얘기는 여기서 끝이 아니라 소속사의 은혜도 모르고 이제 자기 이름 좀 알렸고 자기 마음에 안 든다고 방송을 펑크 낸 아주 괘씸한 사람으로 방송가에 찍힌 거예요. 겉으로 불거지지 않았을 뿐이지 방송가에서 오가는 이야기인 거죠. 그런 걸 일일이 노이즈마케팅이었다고 매니저님들이 가서 설명할 일도 아니고… 사람들이 저를 싫어하기 시작한 게 아니라 방송에 출연을 할 수 없게 됐어요.

힘든 시기를 보냈을 거 같아요. 당시의 삶은..

출처 – ‘근황올림픽’ 유튜브

완전히 백수가 됐다고 말씀 드리는 게 제일 쉬운 설명인 것 같아요. 데뷔했을 때부터 한 푼도 돈을 받지 못하고 일을 했어요. 계약서 상에 서로 명시된 만큼도 못 받았고… 히트곡이 있지만 그게 얼마나 돈으로 환산되는지 저는 알지도 못했고, 일은 정말 많이 하고 스케줄도 하루에 눈 코 뜰 새 없이 열심히 하고 그런 기간들이 몇 년이나 있었는데도…

전혀 몰랐던 이야기들.. 잘 알려지진 않을 듯해요

출처 – ‘근황올림픽’ 유튜브

내가 지금 사는 이 꼴을 보여줘서 사람들한테 득이 될 게 없는 상황이다. 찌질하게, 또는 처참하게 남이 보면 비웃음을 살 정도의 그런 삶을 살고 있어서 좋은 이야기를 만들어주기는 너무 힘들 것 같았어요.

출처 – ‘근황올림픽’ 유튜브

집에 찾아오겠다는 거예요. “우리집 월세고, 되게 작은데 바퀴벌레도 많이 나오는 곳이다. 그런데 여기서 나는 엄마, 아빠, 나 이렇게 셋이 살고 있다. 나 창피해서 출연을 못 하겠다”라고 방송을 거절할 만큼 어렵게 지냈죠.

출처 – ‘근황올림픽’ 유튜브

어머니께서 몸이 굳어지는 파키슨병이랑 알츠하아머라는 병을 얻으셔서 엄마가 더 좋아지게끔 만들고 싶은 거예요. 그 좁아터진 집에서 활동도 더 못하시고 하니까 더 나빠지는 것 같아서 담보 대출을 받아서 아파트를 간 거예요. 어머니한테 그런 환경이라도 드리고, 집 앞에 잠깐 나가서 산책도 할 수 있도록. 처음으로 그렇게 좀 큰 빚을 내가지고 어머니를 위해서 지냈던 거죠.

출처 – ‘근황올림픽’ 유튜브

경제적으로 좀 부족한 가정에서 학창 시절도 보내다 보니까 가수 데뷔하는 것에 있어서 일말의 고민도 안 했어요. 경제 활동을 할 수 있겠다 싶어서 가수를 한 건데 지금 생각하면 그 생각 때문에 성공을 못 한 것 같아요. “어떤 사람들은 잘 나갈 땐 돈 장난 아니게 많이 벌어놓고 흥청망청 쓰다가 지금 그 꼴이 됐구나” 이렇게 생각하시는 분들이 있어요. 남들은 저만 빼고 전부 다 제가 되게 부자일 거라고 생각을 하는 거죠.

그렇다면 그간 수익활동은 어떻게 하셨을지..

출처 – ‘근황올림픽’ 유튜브

지인 분들이나 방송가 관계자 분들이 결혼하면 그분들의 축가를 저한테 시키셨어요. 차비 정도를 챙겨주더라고요. “어? 용돈이 생기네?” 사는 게 너무 힘들고, 수익이 없다 보니까 스케줄이 맞으면 가서 몰래 축가를 부르고.. 사실 지금까지도 결혼식 축가를 불러서 살고 있어요. 20년 됐어요.

이 일이 너무나 랜덤이잖아요. “월급을 150만 원만 주면 올인을 하겠습니다”라고 하고 학원 원장님에게 약속하고 지냈던 시절도 있어요. 사실 지금 개인 레슨하는 이 공간이 학원 유지할 수 있는 만큼만 되는 정도고 제 생활하는데 필요한 금액은 거의 대부분 축가를 통해서 수익을 내고 있습니다.

어려운 상황에서도 꾸준히 음원 발매를 하고 있는데..

출처 – ‘근황올림픽’ 유튜브

사실 한 달에 한 번씩 음원을 발표하는 것도 수익을 기대하기 어려워요. 그것마저 안 하면 저는 그냥 완전히 아무도 모르게 묻혀서 사는 사람이 될 것 같아서…

‘내 삶의 반’, 뛰어 넘고 싶을 수도 있겠어요

출처 – ‘근황올림픽’ 유튜브

‘내 삶의 반’ 이라는 노래를 사람들이 알고 있다는 사실을 에너지 있게 살 수 있는 원동력을 줘요. 저한테는 너무나 다행이에요.

영상 마지막으로 인사 부탁드립니다

출처 – ‘근황올림픽’ 유튜브

아직까지 ‘가수’라는 타이틀을 가지고 살고 있는 게 기쁩니다. 노래를 통해서 여러분께 뭔가 잊히지 않는 사람이고 싶거든요. 계속 해 나갈 테니까 혹시나 마음에 드는 노래 제가 부르게 된다면 많이 사랑 해주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아직까지 ‘가수’라는 타이틀을 가지고 살고 있는 게 기쁩니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