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콘서트 ‘마빡이’ 코너 속 대빡이로 활약했던 개그맨 김대범. 그는 ‘개콘’ 속 수많은 코너에서 다양한 역할을 소화하며 꾸준히 사랑 받았던 개그맨입니다. 그런데 어느 순간부터 TV에서 볼 수 없게 되었죠. 어떤 사연들이 있었던 걸까요. 직접 찾아가 그간의 이야기들을 들어봤습니다.

개콘에서 맹활약, 명코너가 많았어요.

출처 – ‘근황올림픽’ 유튜브

준이: 개콘에서의 활약을 너무나 잘 알고 있거든요. ‘춤추는 대수사선’이라든지…

대범: 아 그거를… 이야.. “뭐!? 사실이야!? 진짜야!?” 이걸 하고 다음날 바로 저희 집 놀이터를 지나가는데 꼬마 초등학생 아이들이 “사실이야!? 진짜야!?” 이러고 놀고 있는 거예요. ‘오오 이거 뭐지’

‘마빡이’ 코너는 여전히 레전드로 뽑히죠

출처 – ‘근황올림픽’ 유튜브

그때 당시 갈갈이 홀로 맨날 출근을 했어요. 코미디를 거의 무슨 실미도 대원처럼 했어요ㅎㅎ 그거를 좋게 봐준 선배들이 있었어요. 박준형, 정종철, 김시덕 선배가 “저 후배는 맨날 출근하네?” 하다가 어느 날, 이런 걸 연습하고 계시더라고요. 김시덕 선배께서 “대범이 형 이쪽 잠깐 와 보세요” 해서 갔더니 “혹시 재미있는 동작 없으세요?” 이래서 ‘어떻게든 기회를 얻어야 된다’ 생각해서 말도 안 되는 개쓰레기 같은 동작을 했어요ㅎㅎ 그 모습이 귀여워 보였는지 “한 번 올려보자” 제 이름을 따서 ‘대빡이’, 우리 갈갈이 선배님은 ‘갈빡이’, 근데 시덕 선배는 이름을 따면 ‘시빡이’가 되니까 ‘얼빡이’로 가고…

출처 – ‘근황올림픽’ 유튜브

마빡이는 첫 회 녹화를 영원히 잊을 수가 없습니다. 그때 이제 공연 끝나고 집에 가는 길이었는데 갑자기 아파트에서.. 저는 한일전에서 골 넣은 줄 알았어요. “와악~~~” 이런 소리가 들리는 거예요. 그 시간이 ‘마빡이’가 방송이 된 거예요. 딱 박준형 선배에게 전화가 와요. “대범아 지금 난리가 났다” 믿을 수 없는 일들이 많이 벌어졌죠. 쇼 프로그램에서 섭외가 들어오고, 광고 섭외가 들어오고…

행사나 공연으로 바쁜 나날을 보냈을 텐데

출처 – ‘근황올림픽’ 유튜브

제가 어린이날 때 처음으로 비행기를 타면서 링겔을 맞아가면서 행사를 했어요. 어린이날에 누구를 부르겠습니까. 그때는 마빡이 말고는 답이 없어요. 전국을 다 다니는데.. 정말 많이 벌었을 때는 하루에 한 5,000만 원 정도 찍힌 적이 있었던 것 같아요. 그때는 행사비가 건 당 500만 원 이었고… 정말 내 생애 이렇게 돈을 벌 수 있는 날도 있네…

그런데 어느 순간부터 ‘개콘’에서 볼 수 없었어요

출처 – ‘근황올림픽’ 유튜브

어느 날 제가 아토피 라는 병이 와요. 온 몸에 다 있었어요. 자해를 하게 돼요. 왜냐면 긁으니까. 다음 날 일어났는데 얼굴이 온통 뻘겋고, 내 손톱에 피가 다 묻어있어요. 근데 그게 정도가 좀 심했어요. 온 몸이 다 따갑고, 걸어 다니지도 못할 정도로… 그리고 거울을 보기가 싫을 정도로… 별의별 약을 다 써도 전혀 듣지 않았고. 한 2년 동안 굉장히 심하게 앓았어요. ‘공기 좋은 데 있으면 좀 괜찮아진다’고 해서 고향에 내려가서 공기 좋은 산에 텐트 치고 자고 그랬어요. 그래서 자존감도 무너지고, 굉장히 좀 힘든 생활을 했었죠.

출처 – ‘근황올림픽’ 유튜브

은둔생활을 하다가 아토피가 괜찮아졌어요. ‘다시 재기를 해야겠다’ 해서 개콘으로 복귀를 했는데 2년 동안 쉬다가 뭘 하려고 하니까 뭘 하려고 하니까 너무 안 되는구나 그 뒤로 만들었던 코너들이 다 ‘개콘’ 무대에 오르지 못하는… 우스개 소리로 잘렸다고 하는 거지. 제 스스로 능력이 안 돼서 방출된 거죠.

활동 중단.. 생계는 어떻게 유지를 했을지..

출처 – ‘근황올림픽’ 유튜브

별의 별일을 다 병행했던 거 같아요. 호객꾼 일을 했었어요. 지나가는 분들한테 “이 공연 보세요” 하면서. 지나가는 분들 중에 알아보시는 분들은 되게 놀라시기도 하고. 밑바닥 생활을 많이 했던 거 같아요.

출처 – ‘근황올림픽’ 유튜브

그때 이제 소위 말하는 막노동, 노가다라고 하죠. 그것도 병행을 했었고. ‘잡부’라고 그러죠. 잡부는 현장에서 목수라든지, 전문가 분들 옆에서 잔심부름을 다 하는 거예요. 청소도 하고, 또 시멘트도 나르고, ‘야리끼리’라고 또 있어요. 전문 용어인데 요기 있는 자재를 이쪽으로 다 옮기면 바로 퇴근. 근데 정시에 퇴근한 적이 한 번도 없어요. 현장에서 가끔 알아봐요. “운동 삼아 하고 있습니다” 하고.

출처 – ‘근황올림픽’ 유튜브

노점상도 했었어요. 반바지랑 모자를 팔았었죠. 돈만 다 날리고.. 마빡 쳐서 번 돈도 대한민국 코스피, 코스닥에 다 뿌려가지고 다 사라졌어요. 알게 된 지인이 주식을 한 번 사보라고 해서.. 그때만 해도 제가 뭘 압니까. 마이크만 잡아봤던 광대인데… ‘나도 재테크라는 걸 해서 인기가 떨어졌을 때를 대비해야겠다’ 생각해서 1,000만 원 정도 넣었는데 진짜 오르더라고요. 그러다 보니까 사람이 맛이 가더라고요. 그래서 그분이 시키는 대로 계속 하게 되는 거죠. 이게 가스라이팅 같은…

출처 – ‘근황올림픽’ 유튜브

시키는 대로 하다 보니까 어느 순간 상장 폐지라는… 아름다운 모습으로 저에게 돌아오더라고요. 상장 폐지 기사를 읽은 게 ‘개콘’ 사무실이었는데 제가 리허설을 해야 되는데 연습실에 있는 컴퓨터 앞에서 제가 멈춰 있었어요. 그 당시 사이도 별로 안 좋았던 황현희 씨가 절 걱정하고.. “형 왜 그래!!”

출처 – ‘근황올림픽’ 유튜브

어안이 벙벙하니까 인간의 언어가 안 나와요. “어…어…어!!!” 하다가 옥상으로 올라갔어요. 힘들게 노력해서 겨우겨우 신인 때도 돈 못 벌다가 정말 몇 년 만에 ‘마빡이’라는 빛을 봐서 잠깐 돈을 모은 건데 그거를 거의 전부 다 잃었어요. 그런데 정말 신기한 게, 그래도 개그맨인 게 진짜 ‘개콘’ 녹화 날에 무대 올라가기 전에 화장실에서 울고 있었어요. 눈물 닦고 올라가서 개그를 하는 거야. 그리고 다시 가서 화장실에서 또 울어… 야.. 이게 개그맨의 비애이자 어떻게 보면 직업 정신일 수도 있겠다..

요즘에는 어떻게 지내시는지, 근황이 궁금합니다

출처 – ‘근황올림픽’ 유튜브

유튜버 겸 팟캐스트 해요. 개그맨이라는 정체성을 너무나 사랑하고, 이걸 가지고 살아가고 싶은데 마이크를 놓고 싶지 않은 거예요. 남을 웃기는 이 직업이 너무 좋고… 버스에 제가 딱 타면 사람들이 퇴근 길에 표정이 안 좋다가도 제가 타면 키득키득 거려요. ‘이 사람 대빡인데, 우리 웃겨주는 사람인데, 와아 재미있어’ 이렇게.. 되게 뿌듯했어요. 그냥 내 존재만으로도 사람들을 웃게 만들 수 있구나…

‘개그’가 삶의 전부인 김대범

출처 – ‘근황올림픽’ 유튜브

약간 부족해 보이고, 평범해 보이고 이런 놈도 정말 포기하지 않고 계속 하는구나.. 먼 훗날에 “어? 얘 아직도 하고 있네?” 그런 모습으로 여러분들에게 용기와 동기부여를 줄 수 있는 개그맨이 되고 싶습니다. 감사합니다.

개그맨이라는 정체성을 너무나 사랑하고, 이걸 가지고 살아가고 싶은데 마이크를 놓고 싶지 않은 거예요.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