큰 인기를 얻고 있는 애니메이션 ‘귀멸의 칼날’ 주제가로 한국에서도 유명한 일본의 가수 리사가 비밀리에 결혼식을 치렀다는 소식에 열도가 들썩이고 있다.

귀멸의 칼날: 무한열차

리사는 다양한 애니메이션에 참여하며 사랑받은 성우 스즈키 다츠히사와 지난 2020년 1월 결혼을 발표했으나 코로나19 여파로 여태 식은 올리지 못한 공개 커플이었다.

하지만 지난 해 7월 스즈키 다츠히사가 자신의 팬인 20대 여성과 불륜을 저질렀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두 사람의 관계가 끝났다는 소문이 돌기도 했다.

스즈키 다츠히사는 불륜 보도 후 극단적 시도를 했고 이로 인해 2주 가량 입원하는가 하면 리사 역시 정신적 충격을 받아 콘서트를 취소하는 등 한동안 활동을 중단한 바 있다.

스즈키 타츠히사

한 관계자의 증언에 의하면 원래 스즈키는 원래 바람으로 유명했다고. 결혼으로 고쳐치나 했지만 다시 한 번 사고를 치는 터에 리사에게 이혼을 권유하는 이들이 많았다고 한다.

하지만 결국은 사랑이 이기는 걸까? 많은이들의 우려에도 불구하고 리사는 남편을 용서하고 결혼이라는 중대한 결정을 내렸다. 앞으론 무탈한 결혼생활 되시길 바란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