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은 없다

1999년 영화 ‘태양은 없다’로 만난 연예계 대표 절친이 된 배우 이정재와 정우성. 이제는 같은 소속사를 운영하는 동료이기도 하다.

보그

과거 일주일에 무려 7번이나 본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청담동 부부’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던 두 사람은 오는 8월 개봉하는 ‘헌트’로 23년만에 한 작품에서 호흡을 맞췄다.

이정재 인스타그램

오랜기간 배우로 활동해왔던 이어온 이정재의 첫번째 연출작이으로 여로모로 뜻깊은 작품일 수 밖에 없는 ‘헌트’. 이정재는 덕분에 옷 사이즈가 작아질 정도로 살이 많이 빠졌었다고 한다.

이정재 인스타그램

정우성은 “이정재 감독이 지쳐서 점점 말라 가는 모습이 동료로서 측은하기도 했지만 본인이 선택한 책임의 무게를 꿋꿋하게 잘 이겨내는 것 같아 든든했다”며 믿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헌트

‘헌트’는 지난 27일 개봉에 앞서 언론 시사회를 가졌는데 엔딩 크레딧에는 “감독과 제작자는 다음 분들에게 특별히 감사드립니다”라는 자막과 함께 작품에 출연한 전혜진의 남편인 배우 이선균과 임세령 대상그룹 부회장의 이름이 확인되었다.

임세령 부회장은 이정재의 연인으로 두 사람은 2015년 열애 사실을 공개 후 여러 공식석상에 함께 모습을 드러낸 바 있다. 지난 해 미국 행사는 물론 올 해 칸 영화제에도 동행한 모습이 목격되었다고 한다.

헌트

이정재가 제작, 감독, 주연으로 활약한 ‘헌트’는 조직 내 숨어든 스파이를 색출하기 위해 서로를 의심하는 안기부 요원들이 ‘대한민국 1호 암살 작전’에 직면하며 펼쳐지는 첩보 액션물로 오는 8월 10일 개봉한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