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일 화제의 중심에 오르며 기세가 꺾일 줄 모르는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주연배우인 박은빈, 강태오 등의 탄탄한 연기와, 주현영, 주종혁 등 조연의 발굴로 많은 관심을 모으고 있는데요.

이상한변호사 우영우

이 드라마의 또 다른 재미는 매 회 특별출연하는 배우들을 찾는 것입니다. 그 중에서도 2화 ‘흘러내린 웨딩드레스’ 에피소드에 재벌가 딸이자 결혼식을 망치는 당사자인 김화영 역을 맡은 배우에 대해 많은 관심이 모였는데요.

BISTUS 엔터테인먼트

극 중에서 매력적인 모습을 보여주며 마지막에 반전을 선사한 그녀의 외모는 신세경, 수지, 신혜선 등을 닮았다는 평을 듣고 있습니다.

BISTUS 엔터테인먼트

그녀의 이름은 ‘하영’. 배우 하영은 2019년 KBS 드라마 ‘닥터 프리즈너’로 데뷔한 신예인데요.

너의 밤이 되어줄게

작년에는 ‘너의 밤이 되어줄게’와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두개의 드라마에 조연으로 동시 출연 했음에도 확연히 다른 두개의 캐릭터를 무리없이 소화해내 호평을 받은 배우이기도 합니다.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또한 여군 장교 출신이라는 독특한 이력을 가지고 있는데요. 실제로 한 보병사단에서 소대장으로 근무하기도 했다고 합니다.

하영 SNS

신세경을 꼭 닮은 외모 때문에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선 신세경 친척설까지 돌았을 정도인 하영. 벌써 ‘제2의 신세경’으로 불리고 있지만 앞으로 ‘하영’이라는 이름으로 우뚝 서는 배우가 되길 기대해봅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2
+1
1
+1
1
+1
2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