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동석-박지윤, 오상진-김소영 등 방송국 동료로 만나 결혼에 성공하는 아나운서 부부들이 여럿있지만 원조 아나운서 부부는 따로 있다.

바로 손범수와 진양혜 부부. 손범수는 1990년 KBS 17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했고, 진양혜는 1993년 공채 19기로 입사했다.

MBC 사람이 좋다

두 사람은 진양혜가 입사한지 1년만인 1994년 결혼해 두 아들을 두고 있는데, 진양혜는 벌써 28번째 결혼기념일을 함께 보냈다며 시간이 너무 빠른 것 같다고 밝혔다.

MBN ‘겉과 속이 다른 해석남녀’

진양혜는 최근 방송에서 입사 1년만에 결혼하게 된 이유가 자신의 인기때문이었다고 밝혔다. 당시 너무 많은 사람들이 자신을 괴롭혀(좋아해서) 일에 집중할 수가 없었다고.

국악방송

손범수가 빨리 결혼하자고 한게 아니냐는 질문에 진양혜는 “그냥 4명 중에 이 사람이랑 하자”라고 마음 먹은 것이라며 “4명도 많이 줄인 것”이라고 자랑하기도 했다.

연예계 대표 아나운서 부부인 손범수와 진양혜는 각각 1997년과 2000년에 아나운서에서 프리랜서 방송인으로 전향했으며, 각자 활발하게 활동을 이어오고 있는 중이다.

채널A 내조의 여왕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1
+1
4
+1
3
+1
7
+1
4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