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훈한 완성형 외모로 ‘천년남돌’로 불리며 사랑받고 있는 일본의 아이돌 겸 배우 미치에다 슌스케.

그가 주연을 맡은 영화 ‘오늘 밤, 세계에서 이 사랑이 사라진다 해도’가 한국에서도 꾸준한 사랑으로 관객수 97만 명을 돌파하며 장기흥행 중에 있습니다.

오늘 밤, 세계에서 이 사랑이 사라진다 해도

자고 일어나면 기억이 리셋되는 ‘선행성 기억상실증’을 앓는 여고생 ‘마오리’와 무미건조한 일상을 살고 있는 평범한 남고생 ‘토루’의 풋풋하고도 애틋한 사랑 이야기를 담은 로맨스 영화인데요.

오늘 밤, 세계에서 이 사랑이 사라진다 해도

극 중 ‘토루’를 연기한 미치에다 슌스케가 큰 사랑에 보답하고자 지난 24일 한국에 방문, 한국팬들의 열렬한 환호 속에 기자회견과 무대인사 등 이틀간의 공식 일정을 소화해냈습니다.

기록적인 한파에도 공항에는 그를 환영하기 위한 수많은 팬들이 모여 인산인해를 이루는 진풍경이 벌어지기도 했는데요. 수많은 팬들을 보고 놀람과 동시에 기뻐하며 인사를 전하는 그의 모습 역시 볼 수 있었습니다.

미치에다 슌스케 내한 기자 간담회

한국에서 ‘천년남돌’이라 별명으로 불린다고 전하자 “굉장히 감사하고 동시에 부끄럽다”며 겸손한 모습을 보인 미치에다 슌스케.

미치에다 슌스케 내한 기자 간담회

한국에 방문하기 전 불안한 마음도 있었는데 한국 팬들의 따뜻함을 피부로 느꼈다고 하는데요. 다음에 재방문하게 된다면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포부를 밝히기도 했습니다.

송강/싱글즈

그가 출연한 작품들을 다 찾아볼 정도로 팬이며, 언젠가 직접 만나서 사랑을 전하고 싶다

또한 함께 호흡을 맞추고 싶은 한국 배우가 있냐는 질문에 ‘스위트홈’ 등에 출연한 대세배우 송강을 언급하기도 했는데요. 언젠가 두 배우가 조우하는 훈훈하고 멋진 그림을 볼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해 봅니다.

미치에다 슌스케

‘오늘 밤, 세계에서 이 사랑이 사라진다 해도’는 한국에서 개봉한 역대 일본 로맨스 영화 흥행 2위를 차지하는 기록을 세우고 있으며 극장에서 절찬 상영중에 있습니다.

오늘 밤, 세계에서 이 사랑이 사라진다 해도

1위 영화는 바로 115만 명이 넘는 관객수를 기록한 1999년 개봉작인 ‘러브레터’인데요. 아무래도 이 추세라면 1위를 탈환하는 날이 얼마 남지 않은 것으로 보입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