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칸 영화제 레드카펫에는 각각의 다른 작품으로 레드카펫을 밟은 유명 부녀가 있습니다. 바로 ‘가위손’, ‘캐리비안의 해적’ 등으로 너무나도 유명한 조니 뎁과 그의 딸 릴리 로즈 뎁인데요.

제76회 칸 영화제에 조니뎁은 조이웬 감독의 영화’잔 뒤 바리’로, 딸 릴리 로즈 뎁은 HBO 드라마 ‘디 아이돌’의 주연 자격으로 참석했습니다.

조니뎁은 2016년 전처 배우 엠버 허드와의 가정폭력 논란으로 인한 소송 등으로 공식석상에서 보기 쉽지 않았으나, 복귀작인 ‘잔 뒤 바리’가 이번 칸 영화제 개막작이었습니다.

‘잔 뒤 바리’는 노동자 계급 여성이었던 잔 뒤 바리가 루이 15세의 총애를 받으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루는데요. 해당 영화에서 조니 뎁은 루이 15세 역을 맡으며 프랑스어로 연기를 펼쳐 더욱 화제였습니다.

상영이 끝나자 관객들은 영화에 7분간 기립 박수로 찬사를 보냈고, 이를 본 조니 뎁은 눈물을 흘렸는데요. 그의 딸 릴리 로즈 뎁은 인터뷰에서 “더할 나위 없이 행복하다”고 밝히며 아버지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습니다.

릴리 로즈 뎁 또한 ‘디 아이돌’ 상영 후 기립 박수를 받았습니다. 관객들과 함께 작품을 본 것이 처음인 그녀는 “정말 대단했다”고 소감을 전했습니다.

릴리 로즈 뎁이 출연한 HBO 시리즈 ‘디 아이돌’은 한국의 걸그룹 블랙핑크 제니의 출연으로도 화제였는데요. 유명 팝스타 더 위켄드가 제작하고 주연배우로도 출연해 큰 기대를 모았습니다.

팝 아이돌 산업을 전반에 다루고 있는 ‘디 아이돌’은 공개 이후 폭력성과 선정성으로 인해 평가가 극과 극으로 나뉘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5
+1
0
+1
0
+1
0

해외연예 TMI 랭킹 뉴스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