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90년대 중반부터 연극무대에 올라 연기를 펼친 배우 김선영. 여러 영화에서 크고 작은 역할들을 많이 맡아왔지만, 배우로서 인지도를 높인 작품은 바로 ‘응답하라 1988’이었습니다.

저 아줌마는 배우가 아니라 동네에 사는 사람인가?

놀라운 것은 2015년 방영된 ‘응8’이 오랜 시간 배우로 활약해 온 김선영의 드라마 데뷔작이었다는 것인데요. 신원호 감독은 영화 ‘국제시장’에서 김선영이 보여준 연기에 인상을 받아 자신의 작품에 캐스팅했다고 합니다.

작품의 큰 인기와 함께 “저렇게 연기를 잘하는 배우가 왜 여태껏 드라마에 안 나왔느냐?”는 평을 받은 김선영. 이후 ‘동백꽃 필 무렵’, ‘사랑의 불시착’에서도 감칠맛 나고 실감 나는 연기로 남다른 존재감을 자랑하며 대중의 사랑을 받고 있는데요.

작품 속 자신의 연기를 매번 10회 이상 볼만큼 연기에 대한 열정과 욕심이 남다른 그, 하지만 메이저 작품에서는 대사를 많이 안 줘 아쉽다고 하는데요. “돈을 벌어야 해서 계속 독립영화만 할 수는 없다”라고 솔직한 마음을 밝히기도 했습니다.

또한 작품의 반응은 좋았지만 연이어 웃긴 아줌마 역할을 맡다 보니 계속해서 비슷한 캐릭터만 섭외가 들어와 작품 선택의 폭이 좁아져서 아쉽다고 하는데요. 반전 있는 소시오패스나 사이코패스 역할을 꼭 해보고 싶다고 합니다.

한편, 김선영은 최근 남편의 목숨값으로 장만한 아파트를 지키려는 두 여자의 고군분투를 담은 소셜 리얼리즘 영화 ‘드림 팰리스’에서 주인공 ‘혜정’ 역할을 맡아 제20회 아시안 필름 페스티벌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했습니다.

계속해서 독립영화만 할 수는 없다고 하지만, 이번 작품에서 또 한 번 명불허전 연기를 펼친 김선영. 그가 연기하는 명품 악역 연기를 메이저 작품에서 곧 볼 수 있기를 기대하겠습니다.

드림팰리스 감독 가성문 출연 김선영, 이윤지, 최민영, 이대연, 김태훈 평점 8.5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2
+1
3
+1
0
+1
0
+1
0

스타비하인드 랭킹 뉴스

    1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