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르

올 해로 데뷔 35년차임에도 활발한 활동을 이어오며 많은 후배들의 롤모델이 되고 있는 코미디언이자 MC 박미선.

JTBC 1호가 될 수 없어

활발한 방송활동 중에도 유튜브 채널 ‘미선 임파서블’을 통해 MZ세대들과 소통하고 있는데 구독자 수가 무려 56만명이 넘는다.

유튜브 / 미선임파서블

지난 해 SBS 라디오 ‘2시 탈출 컬투쇼’의 스페셜 DJ로 출연했던 박미선은 “아들, 딸 같은 친구들이 만나면 사진 찍자고 하는 걸 보니 유튜브하길 잘했다 싶다”고 밝히기도 했다.KBS

이날 한 청취자에게 “결혼 생각이 없는데, 결혼을 강요하는 엄마와 싸우다가 엄마가 집을 나가셨다”는 사연을 접한 박미선. 놀랍게도 “결혼이 필수인가요?”라며 반문했다.

SBS 순풍 산부인과

이어 결혼은 꼭 해야하는 건 아닌 것 같다고 소신을 밝힌 그는 “결혼하고 나니까 ‘비혼주의’인 것을 깨달았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남편인 이봉원과 현재 주말부부로 지낸다는 박미선, DJ 김태균은 이에 공감하며 “형님(이봉원)도 얼굴 좋아졌다”고 말했고 박미선 역시 “굉장히 만족하며 살더라”라고 답변했다.

미선 임파서블

박미선은 앞서 ‘미선임파서블’에서도 자신은 ‘비혼주의자’임을 선언한 바 있으며 “비혼주의가 결혼으로 완성됐다”라는 명언을 남기기도 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1
+1
0
+1
0
+1
9
+1
1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