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가 일명 ‘피켓팅’이라고 불리는 자신의 콘서트 티켓팅에 도전해 성공했다. 지난 25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사원 이지동’으로 분해 티켓팅 상황을 공개한 아이유.

아이유 인스타그램

원래 긴장을 잘 안 하지만 태어나서 처음 해보는 티켓팅에 많이 긴장되고 떨린다며 “아이유씨의 사진과 부적도 준비했다”며 각오를 다졌다.

아이유 인스타그램

‘이지동’은 CPU 정리, 팝업 차단 풀기와 보안문자 입력을 위한 영타 사전 세팅 등을 브리핑하며 승진에 대한 열망을 불태우기도 했다.

아이유 인스타그램

또한 마지막으로 ‘이태민 이태민 이태민’ 즉 ‘삼태민’을 외치면 티켓팅 실패가 없다는 기사를 확인했다는 그는 ‘이태민’과 ‘아이유’를 3번씩 외칠 것을 예고했다.

JTBC 아이돌룸

참고로 ‘삼태민’의 유래는 ‘샤이니’의 멤버인 태민이 유난히 운이 좋은 편이라 팬들 사이에서 유명해진 밈으로 콘서트, 시험, 면접 등이 있을 경우 ‘이태민’을 3번 외치면 이루어진다는 속설에서부터 시작되었다.

아이유 인스타그램

이어 티켓팅을 시도한 이지동. 클릭과 동시에 대기번호 2만번대가 떠 당황하기도 했지만 고군분투 끝에 결국 3장의 티켓을 구매하는데 성공하며 “이 모든 영광을 스스로와 이태민 씨에게 돌리겠다”며 뿌듯한 모습을 보였다.

해당 티켓은 촬영이 모두 끝난 후 팬들을 위해 취소했다고 밝혔으며, 아이유 본인이 피 튀기며 티켓팅을 시도한 콘서트 ‘The Golden Hour : 오렌지 태양 아래’는 오는 9월 17일과 18일 양일에 걸쳐 진행될 예정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