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예대 개그동아리 회장에서
꽃미남 가수 ‘강민’으로 변신

1994년 MBC 공채 탤런트 23기 출신의 배우 안재욱은 단막극 ‘눈먼 새의 노래’에서 실제 인물인 시각장애인 강영우 박사의 역할을 맡아 신인임에도 빼어난 연기로 주목 받았다.

안녕? 난 민이라고 해

이후 자사의 다양한 작품에서 활약하던 중 1997년 MBC 드라마 ‘별은 내 가슴에’에서 톱가수 ‘강민’을 연기하며 일약 스타덤에 오른다. 인기가 오죽했으면 서브남주였던 그 덕분에 드라마 결말이 바뀌었을 정도.

그렇게 빼어난 연기력과 잘생긴 외모로 스타반열에 오르며 2000년대 초반에는 중국에서 어마어마한 인기를 끌며 한류 1세대로 활약하기도 했다.

뮤지컬 영웅

놀라운 건 그가 서울예대 개그동아리 개그클럽의 회장이었다는 것. 덕분에 그의 동문이자 절친인 신동엽, 송은이, 이휘재 등의 동료들은 그가 멋진 연기를 할 때마다 비웃었다고.

안재욱은 과거 라디오스타에 나와 동아리 멤버 중 유일하게 배우로 활동하다보니 절친들이 자신이 폼 잡는 걸 못 보는 것이라고 밝혔으며, 눈물연기를 펼치면 ‘분명 전날 술 마셔서 눈이 빨간 것’ 일거라며 비웃은 거라 밝혀 웃음을 샀다.

하지만 그의 동기들은 안재욱이 아닌 황정민, 류승룡 등의 다른 배우들은 공격하지 않는데, 안재욱의 설명에 의하면 배우 친구들은 아무래도 연극판에서 오래 고생하다 뒤늦게 잘 된 친구들이라 지켜줘야 된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고.

하지만 자신은 또래 동기들보다 빨리 잘 된 경우이기 때문에 그저 꼴보기 싫고, ‘배우 안재욱’으로 멀쩡하게 있는 게 싫은 거라며 분노해 친구들과는 작품 얘기도 잘하지 않는다고 밝혀 또 한 번 웃음을 자아냈다.

JTBC

한편 안재욱은 JTBC 드라마 ‘디 엠파이어 : 법의 제국’을 통해 겉으로는 완벽해 보이는 로스쿨 교수이자 대권 주자이지만 뒷면에선 꼭두각시에 불과한 인물 ‘나근우’를 연기하며 또 한 번 연기력을 뽐 낼 예정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2
+1
4
+1
3
+1
4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