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다리 아저씨’가 되는게
꿈이라는 모델 정혁

정혁 인스타그램

잘생긴 얼굴에 훤칠한 키로 패션쇼는 물론 방송에서도 자주 모습을 드러내고 있는 모델 정혁. 과거에는 사람들에게 웃음을 선사하는 코미디언이 꿈이었다고 한다.

정혁 인스타그램

편부 가정에 기초생활수급자였던 그는 좋지 않은 위생과 내성적인 성격으로 따돌림을 당하기도 했다고. 그런 그에게 꿈과 희망을 전한 건 바로 KBS ‘개그콘서트’, 이후 정혁은 개그맨이 되겠다는 꿈을 키우며 극단에 입단하기도 했다.

버리지 못한 개그맨의 꿈 / 정혁 인스타그램

하지만 워낙 쟁쟁한 이들이 많아 결국 포기한 정혁. 생계를 위해 유니클로 매장에서 근무하게 된다. 잘생긴 외모에 센스있는 대처로 ‘친절한 직원상’을 수상, 1년 걸리는 승진을 3개월만에 이뤘다는 그.

정혁 인스타그램

평소 “왜 여기있냐, 모델 안 하냐?”의 의견을 많이 들었던 터에 ‘한 번 해볼까’라는 생각에 동묘시장에서 직접 구매한 의상으로 촬영, 보정까지 직접한 포트폴리오로 관계자들에게 어필해 25살의 나이로 모델로 데뷔하게 된다.

정혁 인스타그램

아무래도 모델로 승승장구하고 있다 보니 사고 싶은 것들, 하고 싶은 것들을 마음껏 하며 플렉스 그 자체인 삶을 살 것만 같은 그는 여전히 동묘시장에서 5만원어치 쇼핑하는게 전부라고 한다.

라디오스타

좋은 명품을 봐도 ‘내가 한다고 멋있어진다는 생각이 거의 안 든다’며 당당하게 소신을 밝힌 정혁. 첫 월급 8만원도 온전히 저금할 정도였으며 지금도 수익의 90%는 저금을 한다는 사실을 공개했다.

정혁 인스타그램

심지어 그간 번 돈들은 자신이 아닌 가족들을 위해 사용했다는 정혁. 부모님이 집을 장만하는데 보태거나, 차를 사드렸다는 그는 처음엔 ‘됐다’고 하시던 부모님들도 아이처럼 기뻐하는 모습이 내심 뿌듯했다고.

라디오스타

더불어 잘됐을 때 베풀어야겠다는 생각을 한다는 그는 과거의 자신처럼 어렵게 지내는 친구들에게 후원을 하고 있으며, 나아가 ‘키다리 아저씨’같은 사람이 되는게 꿈이라고 밝히며 따뜻함을 전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3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