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레드벨벳’의 조이가
좋아하는 사람을 만났을 때 하는 행동은?

조이 인스타그램

3세대를 대표하는 걸그룹 멤버이자 배우로도 활발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는 ‘레드벨벳’의 조이. 평소 대담하고 털털한 성격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SBS

지난 2021년 8월 인 웹예능 ‘문명특급’에 출연한 ‘레드벨벳’ 멤버들. “나 이때 진짜 쩔었어”하는 순간은 언제였냐 물었고 조이는 ‘피카부’ 활동 당시를 꼽았다.

SBS

활동 당시 자신의 모습을 본 조이. “어머 저 겨드랑이 뭐야”라고 부끄러워하더니 이내 “그런데 그거 아시냐, 겨드랑이를 올리면 사진이 더 잘 나온다”라고 주장했다.

문명특급

이에 지켜보는 이들은 당황할 수 밖에 없는 상황 이어 조이는 “약간 겨드랑이에서 그런 매력이 나오는 것 같다. 페로몬”이라고 말해 촬영 현장을 터뜨리고 말았다.

조이 인스타그램

자신을 어필하는 방법 중 하나가 머리를 묶는 행위로, 겨드랑이를 무의식적으로 드러내는 것이라고 밝힌 조이. 슬기는 이에 “겨드랑이에서 매력이 나온다고?”라고 놀라워하기도.

조이 인스타그램

하지만 조이는 “믿거나 말거나”라며 너스레를 웃음을 자아냈는데, 올 초 엘르와의 인터뷰에서도 “좋아하는 사람이 있을 때 괜히 머리를 묶거나 하면서 겨드랑이를 보여준다”며 강조했다. 아무래도 겨드랑이에 진심이 그녀다.

크러쉬 인스타그램

167cm의 늘씬한 키에 시원시원한 이목구비로 걸그룹 미모 실물 원탑으로 불리는 조이. 2020년 음악 작업으로 만난 가수 크러쉬와 연인 사이로 발전, 지난해부터 공개연애를 이어오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8
+1
13
+1
4
+1
2
+1
7

금주 BEST 인기글

6 전체 댓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