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시벨’로 스크린 신고식 앞둔 아스트로 차은우
외모, 연기, 노래까지 잘해 동료배우들 칭찬

데시벨

11월 16일 개봉을 앞둔 영화 ‘데시벨’로 첫 영화 데뷔를 앞두고 있는 아스트로의 차은우. 극중 해군 잠수함 음향 탐지 부사관 전태룡 역할을 맡았다.

데시벨

촬영 당시에는 다른 배우들과 마주칠 일이 거의 없었다는 박병은, 제작보고회에서 처음 본 차은우의 실물에 “CG, 더미(인형) 같이 잘 생겼다, 이렇게 잘생긴 사람은 처음 보는 것 같다”며 놀라워 했다.

차은우 인스타그램

이후 언론시사회를 통해 차은우를 다시 만난 그는 첫 영화임에도 잘한다 싶었으며, 감정선을 잘 뽑아내는 연기에 또 한 번 놀랐다고 밝힌데 이어 짧은 머리도 잘 어울려 남자다운 매력은 물론 OST까지 잘 불렀다며 차은우를 치켜세웠다.

데시벨

또한 선배로서 차은우가 앞으로 더 좋은 배우가 될 수 있겠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밝힌 그는 이 영화로 더 좋은 배우로 성장할 수 있을 것임을 믿어 의심치 않는다며 차은우에 대한 애정과 신뢰를 보였다.

데시벨

또한 극중에서 차은우의 상사 역을 맡은 조달환은 “장동건, 현빈, 이정재, 정우성도 봤지만 오랜만에 이렇게 참 완벽한 인물이 한명 나왔구나 싶었다”며 “극과 극 투샷에 고마우면서도 불편하기도 하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데시벨

이종석은 모두가 느끼듯 굉장히 멋지다, 잘생겼다는 느낌을 받았으며 차은우가 연기에 진지한 태도로 임해준 덕분에 같이 긴장하고 연기할 수 있었던 것 같았다고 밝혔으며, 김래원은 서글서글 웃으며 잘하는 모습에 애정이 가더라고 밝혔다.

데시벨

영화는 처음이라 설레면서도 긴장된다고 밝힌 차은우. 김래원, 이종석 등의 선배 배우들의 조언은 물론 스태프들이 한마음을 맞춰 좋은 방향으로 맞춰가는게 신기하고 많은 걸 배울 수 있었다며 소감을 밝혔다.

데시벨

‘데시벨’은 소음이 커지는 순간 폭발하는 특수 폭탄으로 도심을 점거하려는 폭탄 설계자(이종석)와 그의 타깃이 된 전직 해군 부함장(김래원)이 벌이는 사운드 테러 액션물로 오는 11월 16일 개봉한다.

차은우 인스타그램

‘얼굴천재’에 이어 ‘최최차차(최애는 최애고 차은우는 차은우다)’라는 신조어를 만들어낸 장본인인 차은우. 앞서 드라마를 통해서 보여주었던 빼어난 연기력이 영화에서도 빛나길 기대해 본다.

데시벨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9
+1
0
+1
2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전체 댓글 1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